제일기획 ‘미디어큐브’ 론칭

<온라인 미디어 솔루션>
제일기획(대표 임대기)이 27일 온라인 미디어 솔루션 '미디어큐브'를 공식 론칭했다.

'미디어 큐브'는 맞춤형 디지털 매체 구매시스템(DSP)을 기반으로 만든 온라인 미디어 솔루션의 새로운 브랜드다.

DSP는 제일기획이 국내 최초로 도입한 맞춤형 디지털 매체 구매시스템으로, 이번에 론칭한 '미디어큐브'는 포털,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모바일, 동영상 등 다양한 매체 중 필요한 매체를 실시간경매(RTB) 방식으로 통합 구매함으로써 정확한 타깃에게 최적의 비용으로 광고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다.

배너광고로 시작해 검색 광고, 스마트기기 광고로 발전하고 있는 디지털 광고 시장은 최근 들어 실시간 경매를 바탕으로 하는 크로스 채널 광고(두 가지 이상의 다양한 매체에 노출하는 광고)로 진화하고 있다.

미국의 인터넷 시장조사업체인 e마케터에 따르면 미국의 전체 온라인 디스플레이 광고 시장에서 RTB 시장점유율이 2016년 50%까지 급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국내 디스플레이 광고시장에서의 RTB 시장도 제일기획의 미디어큐브 론칭을 발판 삼아 빠른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제일기획의 '미디어큐브'는 국내 8만개 이상의 사이트에 광고를 노출시켜 최대 180억 페이지뷰가 가능한 방대한 광고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다. 포털, SNS, 모바일 등 다양한 매체를 통합 운영해 광고를 집행할 수 있다는 점에서 변화하는 디지털 소비자 트렌드에 가장 적합한 미디어 솔루션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제일기획 유정근 부사장은 "미디어큐브는 디지털 미디어의 발전에 발 맞춰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창출해 내는 한편 디지털 광고 시장의 발전을 리드해 나갈 솔루션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rainman@fnnews.com 김경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