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사회>사회일반

일병 사망, 선임병에게 집단 폭행당한 뒤 숨져

  • 확대
  • 축소
  • 인쇄
일병 사망


음식을 먹던 중 선임병에게 폭행을 당해 쓰러진 뒤 음식물에 기도가 막힌 병사가 민간 병원으로 후송된 지 하루 만에 숨졌다.

군은 당시 내무반에 함께 있던 선임병 4명을 긴급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7일 오후 4시 30분께 경기도 연천지역 육군 모부대 윤모(23) 일병이 의정부지역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중 숨졌다.

군에 따르면 윤 일병은 지난 6일 오후 4시 25분께 내무반에서 PX서 사 온 만두 등 냉동식품을 나눠 먹던 중 선임병에게 가슴 등을 폭행당한 뒤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됐다.

병원 측은 음식물이 기도를 막아 산소 공급이 중단되며 뇌가 손상을 입어 사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당시 내무반에는 병장과 상병 등 선임 4명과 숨진 윤 일병을 포함, 총 5명이 함께 있었다.


군은 나머지 분대원들은 휴일이어서 체육 활동을 하느라 내무반 밖에 있었다고 전했다.

숨진 윤 일병은 지난해 12월 입대해 최근 진급했으며 군 생활은 평범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군 수사기관은 당시 함께 있던 선임병들을 상대로 한 명이 때렸는지, 집단 구타했는지, 폭행 이유 등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onnews@fnnews.com 온라인뉴스팀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TAGS

스타 핫포토

fn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