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행자 네비게이션 앱 나왔다. ‘걸음길 도우미’

걸음길 도우미 앱


정부가 만든 보행자용 내비게이션 앱 서비스가 나왔다.

22일 국토교통부는 빠르고 다양한 이동경로를 지원하는 걷기 내비게이션 애플리케이션 '걸음길 도우미'(사진)를 개발해 23일부터 시범지역인 서울시부터 서비스한다고 밝혔다.

기존 내비게이션들은 주로 자동차를 대상으로 하기 때문에 보행자를 위한 내비게이션 서비스는 없었다. 이는 보행자만이 이용할 수 있는 보도, 좁은 골목길, 육교, 계단, 지하보도 등 상세한 도로망도의 구축이 미비하기 때문이다.
국토부는 서울대학교 공과대학과 공동으로 고정밀 지도를 구축하고 보행자용 상세 도로망도를 쉽게 제작하는 기술을 개발해 '걸음길 도우미' 앱에 적용하여 활용 가능성에 대한 현장테스트를 이미 완료했다고 밝혔다.

다만, 우선 안드로이드 계열의 스마트폰에 우선 서비스되며 앞으로 아이폰 등 모든 기종의 스마트폰으로 서비스 범위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또 국토부는 서울지역 '보행자용 상세 도로망도'를 국가공간정보센터를 통해 조속한 시일 안에 민간에 개방하겠다고 밝혔다.

ck7024@fnnews.com 홍창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