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백화점 150억원규모 ‘구두&핸드백 박람회’ 진행

롯데백화점이 150억원 규모의 '구두&핸드백 박람회'를 진행한다.

롯데백화점은 30일부터 5월6일까지 본점 9층 행사장에서 '루이까또즈', '메트로시티', '닥스', '마이클코어스' 등 핸드백 브랜드와 '탠디' '소다' '미소페', '세라' 등 구두 브랜드 총 50여 개가 참여, 봄·여름 상품을 최대 80% 할인 판매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행사에서는 성수동에 기반을 둔 구두 협력 업체와 협업해 구두 장인들이 만들어낸 상품들을 대량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성수동은 우리나라 구두의 최대 메카 지역으로 롯데백화점에 입점한 구두 브랜드의 50% 이상이 성수동에 공장을 운영하고 있다.

아울러 '루이까또즈', '메트로시티', '닥스', '마이클코어스' 등 핸드백 4대 브랜드에서는 이월 상품을 40~50% 할인 판매한다. '루이까또즈' 핸드백이 20만원, '닥스' 핸드백이 22만9000원, 마이클코어스 핸드백이 26만7500원이다. 특히 이번 행사는 지난해 이월 상품이 핸드백 행사 물량의 50% 이상을 차지한다.
또한 5만원/7만원 균일가 상품들도준비했다. '앤클라인', '빈치스벤치', '소노비' 핸드백 5만원이며, '줄서기 상품'으로 2만원 지갑을 200명 선착순으로 판매한다. 2014년 인기 상품도 30~70% 할인 판매한다.

spring@fnnews.com 이보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