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원고 학부모 합동분향소 인근서 또 ‘자살 기도’

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안산 단원고 학생의 어머니가 수면제를 복용하고 자살을 기도한 지 이틀만에 또다른 아버지가 숨진 아들을 그리워하며 자살을 기도하는 안타까운 일이 벌어졌다.

11일 안산 단원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새벽 1시 40분께 정부합동분향소 유가족 대기실 인근에서 서모(51·남) 씨가 자살을 시도하려다 출동한 경찰이 발견해 무사히 가족에게 인계됐다.

경찰은 서씨가 연락이 안 된다는 112신고를 받고 수색을 벌이던 중 유가족 대기실 뒤편에서 허리띠를 풀어 목을 메 자살을 시도하려는 서씨를 발견했다.


서씨는 가족과 함께 귀가 조치됐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9일에는 세월호 침몰사고로 희생된 안산단원고 학생의 어머니 김모(44) 씨가 자택에서 수면제를 과다복용해 의식을 잃고 쓰러져 있는 것을 자율방범대원이 발견하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김씨는 곧바로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위세척을 받았으며, 생명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수원·안산=뉴스1) 이윤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