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층간소음’ 다투다 흉기 휘둘러 이웃 살해…50대 체포

아파트 층간소음 문제로 다투다 이웃을 흉기로 찔러죽인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도봉경찰서는 도봉구 창동의 한 아파트에서 층간소음 문제로 다투다 윗집 이웃에게 흉기를 휘둘러 숨지게 한 혐의(살인)로 조모(54)씨를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1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 아파트 12층에 살던 조씨는 전날 밤 9시쯤 소음이 난다며 위층을 찾아가 항의하다 진모(48)씨와 멱살을 잡고 싸우던 끝에 진씨를 흉기로 찌른 혐의를 받고 있다.

진씨는 곧장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사망했다.

진씨는 이날 아버지 제사에 참석하기 위해 어머니 집을 찾았다가 이 같은 화를 당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조사 결과 숨진 진씨는 이전에도 조씨와 층간소음 문제로 다퉜던 적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진씨가 지난 2011년부터 2년간 이 집에서 어머니와 함께 살다가 조씨와 층간소음으로 갈등을 겪어 지난해 옆동으로 이사를 갔다고 전했다.

경찰은 조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서울=뉴스1) 홍우람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