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훈련시스템을 새로운 산업으로 육성

가상훈련시스템산업 육성을 위한 민간 포럼이 발족했다.

미래 융합 신산업의 하나인 가상훈련시스템산업을 위한 가상훈련시스템산업포럼 발대식 및 창립기념 세미나가 22일 더케이 서울호텔에서 개최됐다.

가상훈련시스템산업이란 제조, 국방, 의료, 재난 현장 등과 유사한 가상환경을 컴퓨터 시뮬레이션으로 구현해 실제와 같은 몰입감으로 실제 훈련보다 더 안전하고 저렴한 교육·훈련을 효과적으로 실시할 수 있는 최첨단 ICT 융복합 산업으로 국방, 제조, 의료, 엔터테인먼트 등 다양한 분야로 빠르게 확산 중이다.

특히 가상훈련시스템산업포럼은 지난해 산업부가 발표한 13대 산업 엔진 프로젝트의 하나인 '가상훈련 시스템' 프로젝트 추진에 발맞추어 국내외 산업 현황 제공 및 정책제안의 구심점 역할을 수행할 목적으로 가상훈련시스템 수요·공급 기업이 중심이 되고 관련 전문가들이 참여해 발족했다.

포럼창립 행사는 제1부 창립총회를 시작으로 제2부 창립기념식, 3부 세미나 및 정책토론으로 나누어 진행됐으며 제1부 포럼 창립총회에서는 산·학·연 전문가로 구성된 운영위원회에서 포럼의장과 운영위원장 선임 등 포럼 임원진을 구성했다.


제2부 창립기념식에서는 의장으로 선출된 박병완 한국지엠 부사장의 개회사, 조경태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강은희 새누리당 의원, 정만기 산업부 산업기반실장의 축사에 이어 우운택 KAIST 교수의 기조 강연 순으로 진행되었다. 제3부 세미나 및 정책토론에서는 한국기술교육대 김상연 교수의 우리 생활에 스며드는 가상훈련 등의 주제발표가 있었다.

산업부 정만기 산업기반실장은 축사를 통해 "정부는 가상훈련시스템의 핵심인 IT 경쟁력과 다양한 제조업을 바탕으로 한 축적된 경험과 지식을 바탕으로 가상훈련시스템을 산업부의 13대 산업엔진프로젝트로 선정했다"며 "이에 호응해 가상훈련시스템 업계를 중심으로 동 프로젝트를 지원할 이번 포럼이 발족하게 된 것은 가상훈련시스템 프로젝트의 성공 가능성을 밝게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leeyb@fnnews.com 이유범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