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태섭 “수원정 불출마” 安 분란만 조장한 꼴

수원 영통구(수원정) 출마가 거론된 금태섭 전 새정치민주연합 대변인이 출마 의사가 없음을 밝혔다. 뒤늦게 자기사람 챙기기에 나선 안철수 대표가 괜한 분란만 일으킨 셈이 됐다.

금 전 대변인은 새정치민주연합 김한길·안철수 공동대표가 자신을 수원정에 전략공천하려 한 것을 두고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고마운 뜻이지만 이미 말씀드린 것처럼 이미 한 지역에 출마선언을 했던 마당에 다른 지역에 출마할 순 없다"며 사실상 두 대표의 제안을 거절했다.

그는 "당의 전략적 판단과 많은 고민을 이해한다"면서도 "원칙을 지키고 작은 약속부터 소중하게 여기는 모습에 국민들이 신뢰를 보낼 것이라고 믿는다"며 "이것이 제가 보여드릴 수 있는 선당후사의 모습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어 "새정치민주연합이 원칙을 바로세우고 화합을 이루는 데 저의 결정이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길 바란다"는 말로 마무리했다. 광주 광산을에 출사표를 던졌던 기동민 전 서울시 정무부시장을 서울 동작을에 전략공천한 지도부와 당의 전략공천 방침을 수용한 기 전 부시장을 한꺼번에 겨냥한 것으로 해석된다.

금 전 대변인이 전략공천을 거부하면서 김·안 공동대표의 입장이 난처해졌다. 특히 7·30 재·보궐선거 공천 과정에서 자신의 측근을 줄줄이 잃은 안 대표의 경우 리더십에 타격이 더욱 심할 것으로 보인다. 몇 남지 않은 최측근이자 '개국공신'으로 불렸던 금 전 대변인이 대변인직 사퇴를 통해 안 대표와 선을 그었던 의사를 재확인시켜준 셈이 됐다는 이유에서다.

이와 함께 무리한 자기사람 챙기기의 행태를 보였다는 점에서 안 대표에 대한 당내 불만도 가중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오전부터 시작된 비공개 최고위원회의가 밤 늦게까지 끝나지 않은 이유가 금 전 대변인의 수원정 전략공천 요구였기 때문이다. 김·안 공동대표는 지난 주말 실시한 여론조사를 최고위원들에게 제시하며 금 전 대변인이 수원정에서 상당한 경쟁력이 있다고 주장, 금 전 대변인에 대한 전략공천을 제안했고 이에 최고위원들의 의견이 엇갈리면서 수원 공천 문제를 매듭짓지 못했다. 이 때문에 또 다른 전략지인 광주 광산을과 관련된 논의는 시작조차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ys8584@fnnews.com 김영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