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효자 메모리 반도체


하반기 메모리 반도체 시장에 대한 기대가 무르익고 있다. 잇따른 스마트폰 신제품 출시와 PC 수요 회복 등이 예상되면서 수요에 비해 공급이 달릴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러한 전망은 전반적인 경기 침체로 주력 수출 제품들의 부진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반도체 산업에 대한 기대감을 한층 키우고 있다.

14일 시장조사업체인 IHS아이서플라이에 따르면 1기가비트(Gb) 기준으로 환산한 전 세계 D램의 올 하반기 수요는 263억4900만개로 예상된다. 상반기(217억1300만개)보다 21.4% 증가한 수치다.

반면 공급은 249억2400만개로 상반기(209만8200만개)보다 18.8% 늘어나는 데 그칠 것으로 전망된다. 공급이 수요의 95% 수준에 그치면서 상반기(97%)보다 공급 부족이 심화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낸드플래시도 상황은 마찬가지다. 하반기 예상되는 수요는 299만8500만개로 상반기(227억6100만개)보다 31.7% 늘어나는 데 비해 공급은 294억5800만개로 상반기(236억5100만개)와 비교해 24.6%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수요 대비 공급 비중이 상반기 104%에서 98% 수준까지 낮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 같은 전망은 갤럭시노트4와 아이폰6 등 하반기 예정된 스마트폰 신제품 출시를 앞두고 모바일용 메모리 칩 수요가 크게 늘어나는 데 따른 것이다. 업계에서는 갤럭시노트4와 아이폰6가 이르면 9월 출시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PC수요 회복도 한몫하고 있다. 시장조사기관인 가트너는 올해 2·4분기 PC 출하 잠정치가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0.1%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선진국 경기 회복, 기업향 PC 교체 증가, 태블릿 대체 감소 등에 따른 것으로 하반기에도 추세가 이어질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 시장 역시 하반기에 성장을 지속할 전망이어서 낸드플래시 수요를 견인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유진투자증권 이정 애널리스트는 "올해 D램 산업은 공급업체들의 구조조정과 제한적인 투자, 공정기술전환의 어려움에 의한 공급물량의 제한적 증가 등으로 호황 국면을 이어갈 것"이라며 "낸드플래시 역시 투자 확대에 대한 우려가 있음에도 SSD 시장 성장과 스마트 정보기술(IT) 기기시장의 호조, 공정기술의 어려움에 의한 공급물량의 제한적 증가 등으로 완만한 성장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 같은 추세는 세계 시장을 50% 이상 차지하고 있는 삼성전자(34.0%)와 SK하이닉스(19.6%)에도 호재다. 삼성전자는 "상반기 수급 안정에 따른 시황 호조세가 지속된 가운데 3·4분기 성수기 효과가 맞물리면서 실적 호조세가 강화되고 전사 실적 기여도 또한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fnkhy@fnnews.com 김호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