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銀 은퇴금융 브랜드 론칭 “불안한 미래 든든한 조력자로”

권선주 IBK기업은행장은 1일 서울 을지로 본점에서 열린 창립 53주년 기념식에서 "오는 2016년까지 총자산 260조원, 중소기업대출 125조원, 중소기업 고객 130만개를 달성해 '글로벌 100대 은행'에 진입하자"고 강조했다.

IBK기업은행이 은퇴금융 시장에 출사표를 던졌다. 저금리·저성장 시대의 새로운 성장 돌파구로 은퇴금융 시장을 선택한 것이다.

권선주 기업은행장은 1일 서울 을지로 기업은행 본점에서 열린 '창립53주년 기념식'에서 "평생고객화의 일환으로 은퇴금융 브랜드를 선포한다"고 밝혔다. 100세 시대를 맞이해 'IBK평생설계' 브랜드를 론칭하고 은퇴설계전문가 220명으로 구성된 '평생설계 플래너'를 발족, 은퇴금융 시장에 본격 진출키로 한 것이다.

권 행장은 "기업은행의 은퇴금융은 생애 전반에 대한 컨설팅으로, 20대부터 은퇴 이후까지 인생설계를 도와주고 생애의 중요한 순간마다 가치를 더해줄 것"이라면서 "이를 통해 불안한 미래에 든든한 조력자가 되고 고객의 삶을 더욱 풍요롭게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기업은행의 은퇴금융 브랜드 론칭은 은퇴시장을 저성장 시대의 새로운 수익창출원으로 지목한 셈이다.

권 행장도 "금융권은 시대의 흐름이 바뀌는 변곡점에 와있다. 수익성이 하락하는 가운데 새로운 성장동력을 찾기까지는 시간이 필요하다"며 어려워진 금융환경을 시사했다.


이날 또 권 행장은 지난 2월 취임간담회에서 밝혔던 '글로벌 100대 은행' 목표를 재확인했다.

그는 "오는 2016년까지 총자산 260조원, 중소기업대출 125조원, 중소기업 고객수 130만개를 달성해 '글로벌 100대 은행' 진입이 기업은행의 지향점"이라면서 "외형뿐만 아니라 질적인 면에서도 충실한 중소기업금융 1위 은행을 만드는 것이 기업은행의 새 미래"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권 행장은 "독일재건은행 산하 중소기업은행이 독일 통일에 큰 역할을 했던 것처럼 우리도 통일시대를 대비해야 한다"면서 "통일은 우리에게 '바다를 건너지 않는 해외진출'의 기회가 될 것"이라고 통일금융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longss@fnnews.com 성초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