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홈 올시즌 F·W 첫방송 ‘대박’

롯데홈쇼핑이 올시즌 가을·겨울(F·W) 첫방송에서 당초 예상치를 웃도는 실적을 기록했다.

롯데홈쇼핑은 지난 23일 '패션 이즈 롯데(Fashion is Lotte)'를 주제로 시작한 첫방송 이후 7시간 동안 75억원의 주문액을 달성하며 예상치의 150%를 상회하는 실적을 거뒀다고 26일 밝혔다.

특히 23일 오후 10시30분부터 방영된 '정윤정쇼 세러데이 나잇'(이하 정쇼)의 경우 분당 최고 시청률(0.922%)을 기록, 동 시간대 경쟁 프로그램보다 압도적 시청률을 보였다고 강조했다.


롯데홈쇼핑은 전략적인 신규 브랜드 론칭 및 브랜드 고급화를 이 같은 실적의 비결로 분석했다. 홈쇼핑 패션의 종전 주고객층인 40~50대뿐 아니라 20~30대 젊은층을 위한 방송 구성과 고급스럽고 세련된 무대 연출도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김형준 상무는 "리딩 패션채널로 도약하기 위한 그동안의 노력이 첫 방송부터 성과를 보이고 있다"며 "고품질과 차별화된 제품으로 고객만족도를 높이는 것은 물론 젊은 고객까지 흡수해 기존 홈쇼핑 패션의 판도를 바꿀 것"이라고 말했다.

김유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