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틸플라워-정우이앤이, 극저온특수 산업용 기자재 공동개발

코스닥 상장사 스틸플라워가 극저온 산업용 기자재 기술을 확보하고, LNG선박용 연료공급장치 사업에 나선다.

특수 후육관 전문기업 스틸플라워와 정우이앤이는 극저온(Cryogenic) 특수 산업 기자재 공동개발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극저온(이하, Cryogenic) 산업용 기자재는 영하 60°C 이하의 초저온 냉매를 이용한 해양플랜트 및 산업플랜트에 사용되며, 특히 LNG 플랜트 기자재의 경우 영하 162°C의 초 극저온 대응이 가능한 특징을 지닌다.

이번 양사 협약식에는 스틸플라워 김병권 대표, 김국진 연구소장과 정우이앤이 이선해 대표, 박준형 부사장 등 주요 임직원이 참석했으며, 차세대 선박으로 각광받는 천연가스 연료 선박의 고압천연가스 연료공급장치(이하, FGSS) 개발 및 Cryogenic 산업용 기자재의 개발을 위한 기술내용 공유, 기술개발비 지원, 사업화 방안 등을 협의했다.


그동안 스틸플라워는 대우조선해양(DSME)과 차세대 액화천연가스(LNG) 연료 추진선박의 핵심기술인 '고압천연가스 연료공급시스템(HiVAR FGSS)' 특허기술 이전 협약식을 맺고, 저비용 FGSS 개발에 공을 들여왔었다. 이와 더불어 이번 기술협약을 맺은 정우이앤이의 경우, FGSS의 핵심부품인 HP 펌프, 열교환기, Cryogenic 밸브 관련 기술에 이어 대형조선소들과의 'LNG 압축기 개발', 'LNG 운반용 잠수식 원심펌프', 'LNG용 초저온 밸브 및 컨트롤 밸브', '초저온 액체용 진공단열배관'등 다양한 수주 레퍼런스를 기록한 바 있어 협력체제 구축을 통한 시너지가 기대되고 있다.

스틸플라워 김병권 대표는 "이번 양사의 기술협업으로 그동안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고가의 핵심부품을 자체 개발하고 저가의 고압천연가스 연료공급장치 개발 및 상용화를 견인할 것"이라며 "이로 인해, 향후 급성장할 것으로 전망되는 LNG연료 추진선박의 수요에 적극 대응하고 세계시장 선점을 향해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padet80@fnnews.com 박신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