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3년 만에 국교 정상화' 미국-쿠바 여행자유 확대 등

지령 5000호 이벤트
'53년 만에 국교 정상화'

53년 만에 국교 정상화


'53년 만에 국교 정상화'

미국과 쿠바가 53년 만에 국교 정상화를 전격 선언했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수십 년간 미국의 국익을 증진해나가는 데 실패해온 낡은 (대 쿠바) 접근방식을 끝내고, 미국은 대 쿠바 관계의 새로운 길을 모색하기 위한 역사적 조치들을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이같이 선언하고 존 케리 국무장관에게 즉각 쿠바와의 외교관계 정상화 협상을 개시하라고 지시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에 따라 현행 대 쿠바 봉쇄정책을 대폭 완화한다는 방침하에 수개월내에 쿠바 수도 아바나에 미국 대사관을 재개설하고 양국 정부의 고위급 교류와 방문을 담당하도록 했다.

이를 위해 로베르타 제이콥슨 국무부 서반구 담당 차관보가 이끄는 대표단이 내년 1월 아바나를 방문해 미·쿠바 이민대화에 착수할 예정이다.

오바마 대통령은 또 이민문제에 이어 의료, 마약퇴치, 환경보호, 인신매매, 재난대응 등 상호 관심사도 쿠바 정부와 적극적으로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또 쿠바의 테러지원국 해제 검토 문제는 물론, 미국 재무부와 상무부로 하여금 쿠바 여행과 송금과 관련한 규제를 개정하도록 지시했다.

이에 따라 가족방문이나 공무출장, 취재, 전문연구, 교육, 종교, 인도적 지원 등 미국 정부가 인정하는 12개 분야에서 출입국 허가증을 받은 미국인은 쿠바를 방문할 수 있게 됐다.
다만, 기업과 민간 분야의 여행은 당분간 규제가 유지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라울 카스트로 쿠바 대통령도 미국과의 관계 회복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카스트로는 대국민 TV 연설을 통해 "쿠바와 미국 간 인권과 대외정책, 주권 문제 등의 분야에서 아직 심각한 이견이 존재지만 양국은 세련된 태도로 이 같은 차이를 받아들이는 것을 배워야 한다"고 말했다.

'53년 만에 국교 정상화' '53년 만에 국교 정상화' '53년 만에 국교 정상화'
onnews@fnnews.com 온라인뉴스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