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연기대상]

임시완-최태준-고성희-한선화, 신인상 수상

그룹 제국의 아이들 임시완, 배우 최태준, 고성희, 걸그룹 시크릿 한선화 등이 ‘2014 MBC 연기대상’의 신인상을 수상하는 영광을 안았다.

12월 3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신사옥에서는 ‘2014 MBC 연기대상’ 시상식이 진행됐다. 이날 시상식 사회는 개그맨 신동엽과 걸그룹 소녀시대 수영이 맡았다.

‘엄마의 정원’의 최태준은 “부족한 나를 선택해준 작가님과 감독님께 감사하다. 늘 열심히 하는 연기자가 되겠다”고 간결한 소감을 전했다.

이어 ‘트라이앵글’의 임시완은 “상을 받을 거라 생각하지 안았다. 아역상 후보에 올랐을 때 기대 많이 했었는데, 오늘 뜻밖에 상을 받게 돼 기분이 좋다. 상은 언제나 기분이 좋다. 스스로 특별한 의미를 부여하지 않겠다. 연기에 대해 열정적으로 다가가겠다”고 말했다.

또한 ‘야경꾼일지’의 고성희는 “진짜 기대를 많이 안했다. 서툰 날 믿어준 국장님과 함께 고생했던 일우 오빠를 비롯한 ‘야경꾼일지’ 스태프들 너무 고맙고 보고 싶다”며 “사람 엔터 식구들, 세상에서 가장 존경하는 가족, 친구들에게 이 상을 바치겠다. 앞으로 더 열심히, 좀 더 괜찮은 배우, 사람이 되겠다”고 다짐했다.

끝으로 ‘장미빛 연인들’의 한선화는 감격에 울먹였다. 그는 “이제 막 연기 첫걸음 내딛은 나에게 큰 역할, 상까지 주셔서 감사하다. 감사할 분들이 너무 많은데 이 자리에 서니까 너무 떨린다”며 “항상 챙겨주는 TS엔터테인먼트 가족들에게 감사하다. 특히 힘들 때마다 엄마 속을 많이 썩이는데, 항상 감사하고 사랑한다”고 인사를 남겼다.


이어 “아직 ‘장미빛 연인’들 많이 남았는데 끝까지 지켜봐 달라. 배우면서 열심히 하는 선화 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2014 MBC 연기대상’은 대상 후보를 생방송 시작 후에 공개했다. 특히 시청자들이 참여하는 문자 투표를 통해 대상 수상자를 선정한다.

/fn스타 fnstar@fnnews.com 조정원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