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볼라 대응 긴급구호대 2진 10일 출국

시에라리온 현지에서 에볼라 바이러스 위기 대응 작업에 참여할 긴급구호대(KDRT) 의료대원 2진이 10일 출국한다.

외교부는 "의사 4명과 간호사 5명으로 구성된 긴급구호대 의료대 2진 9명이 의료활동 시작에 앞서 영국에서 사전 교육훈련을 받기 위해 오늘 런던으로 출발한다"고 9일 밝혔다.

긴급구호대 의료대원 2진은 오는 12일 영국 도착 후 16일까지 머물며 사전 훈련을 받고 18일 시에라리온에 입국, 23일까지 현지 적응 훈련에 참여한다. 26일부터 다음 달 20일까지 현지 의료활동에 나서며, 이들은 귀국 후 국내 안전시설에서 3주간 자발적 격리 기간을 거친다.

정부는 현재 시에라리온 가더리치의 에볼라 치료소(ETC)에서 활동하는 긴급구호대 1진과 마찬가지로 대원 10명을 2진으로 보낼 예정이었으나, 2진 파견 대상자 중 간호사 1명이 국내 교육 과정에서 테스트를 통과하지 못해 9명만 보내기로 했다.

외교부는 "(해당 인원이) 현지 활동시 위험에 노출될 가능성을 고려해 최종 의료대 명단에서 제외키로 결정했다"며 "3진으로 의료진 11명을 파견함으로써 (총) 30명 파견 공약을 준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긴급구호대 2진 파견 이후에는 외교부와 한국국제협력단(코이카) 관계자 등으로 구성된 정부 지원대 2차 인력도 파견된다. 이들은 오는 13일 시에라리온으로 출국하며, 대장은 외교부 양제현 사무관이 맡았다.

한편, 의료 활동 중 에볼라 노출 가능성이 제기돼 독일 베를린에서 격리 관찰을 받는 1진 의료대원 1명에 대해서는 "(해당 병원은) 3차례 혈액검사 결과가 모두 음성으로 나와 에볼라 감염 가능성이 매우 낮다고 진단하고, 우리 의료대원이 심리적으로 안정적인 상태임을 밝혔다"고 외교부가 전했다.

july20@fnnews.com 김유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