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클릭]

날로 강해지는 여성 유권자 파워...정치권 대응은 '미진'

정치권에서 여성 유권자 파워는 상상 이상이다. 남성 유권자에 비해 입심이 좋아 여론 형성을 주도한다는 이유에서다.

이같은 이유로 여성 유권자가 몰려있는 부녀회나 녹색어머니회 등은 의원들이 주요 관리 대상으로 삼는 모임으로 꼽힌다. 새정치민주연합 한 남성 의원은 "녹색어머니회는 가장 까다롭고 어려운 곳이긴 하지만 꼭 빠지지 않는 일정"이라고 말했다. 정치권 한 관계자도 "여성 유권자는 기류 전환이 쉽지 않다는 점에서 미리미리 관리를 해둘 필요가 있다"고 했다.

최근 남성 의원을 중심으로 여성 유권자를 염두한 행보가 그래서 눈에 띈다. 새정치민주연합 박광온 의원은 임산부를 지원하는 법안을 잇달아 발의했고 같은 당 신학용 의원은 지난해 열린 국정감사에서 신부들이 준비하는 이른바 '스드메(스튜디오 촬영·드레스·메이크업)'의 가격 담합을 문제삼아 여성들의 관심을 끌었다.

여성 유권자의 중요성은 날로 높아지지만 민의를 대변하는 국회에서 여성 의원들의 활동반경은 여전히 제약적이다. 9일 정치권에 따르면 19대 후반기 국회에서 상임위원장을 맡고 있는 여성은 새정치민주연합 김영주(환경노동위원회)·유승희(여성가족위원회) 의원 둘 뿐이다. 전반기에도 여성 상임위원장은 새정치민주연합 박영선(법제사법위원회)·김상희(여가위) 의원 등 2명이었다.

상임위 간사직 현황은 후반기 들어 더욱 심각해졌다. 전반기 국회에서 간사를 맡은 여성 의원은 새정치민주연합 김영주(정무위원회)·김현미(기획재정위원회)·유승희(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인재근(여가위)·새누리당 김희정(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김현숙(여가위) 의원까지 총 6명이었으나 후반기 국회에선 여가위 여야 간사를 제외하곤 전무하다. 여성 상임위원장 또는 간사의 수적 증대 얘기가 나오는 이유다.

여성 유권자의 의견을 가장 많이 반영하는 여가위의 역할을 강화해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된다. 한국의회발전연구회는 국회사무처에 제출한 '19대 국회의원 여성의제 및 여성정책에 대한 관심도 및 발전방안 연구' 보고서에서 "향후 여가위의 활성화와 위상을 높이기 위해 여가위 참여의사가 있는 다선의 남성 의원을 적극적으로 영입할 필요가 있다"고 권고했다. 현실은 새누리당 김명연·새정치민주연합 이인영·홍익표 의원 등 초·재선 3명에 불과하다.

여성 의원 수 자체도 여전히 적다. 국제의원연맹(IPU) 기준 우리나라 국회에서 여성 의원이 차지하는 비율은 19대 들어 15.7%로 늘긴 했지만 세계 평균(21.4%)에는 못미친다. 순위도 88위다.

지난 5일 새누리당 보수혁신특별위원회는 비례대표 국회의원 선거 후보자 중 60% 이상을 여성으로 추천하겠다고 밝혔다. 기존 50%에서 10%포인트 늘린 수치다. 새정치민주연합 정치혁신실천위원회는 계파 청산에 몰두한 나머지 여성 공천과 관련한 새로운 대안을 내놓진 않았다.

정치권의 이같은 움직임에 대해서도 "한계가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어디까지나 비례대표 안에서의 논의일 뿐이지 지역구 여성 의원을 육성할 수 있는 대책은 아니라는 것이다.
19대에 당선된 여성 의원 중 절반이 넘는 57.7%가 비례대표다.

이에 IPU는 "여성 의원 비율이 10% 초반대에서 답보 상태이며 당선자가 대부분 비례대표임을 감안할 때 이런 상황을 개선하기 위해선 지역구 여성 할당제 도입 등 지역에 기반한 정치에 여성들이 참여할 수 있는 획기적인 방안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다선 의원일수록 정치적 영향력이 확대될 수 있는 가능성을 갖게 되고 지역구를 기반으로 보다 적극적으로 의정활동을 펼치는 동시에 정당 내에서 자신의 정치적 입지를 다질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ys8584@fnnews.com 김영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