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석진 교수 술 마시고 강제 키스.. 피해 학생 "그를 만난 건 재앙"

'강석진' '강석진' '강석진'

제자들을 상습추행한 혐의로 기소된 강석진 서울대 수리과학부 교수에 대한 공판이 6일 서울 북부지방법원에서 열렸다.

이날 공판에서는 검찰의 수사 기록으로 공개된 피해 학생들의 증언을 통해 강 교수의 범행은 일정한 패턴을 띠고 반복된 것으로 드러났다.

상담을 빌미로 여학생들을 강남의 식당으로 불러내고는 술을 먹이고 추행했다. 추행을 한 다음 날에는 "혹시 내가 잘못한 것이 있었느냐"라며 연락을 해 무마하는 모습을 보였고, 이후에도 끊임없이 연락을 하며 치근댔다.

피해자 A씨의 경우 강 교수로부터 추행 받고 나서 연락을 끊었다가 3년 만에 다시 만난 자리에서 또다시 당했다.

A씨는 상담을 받으려고 강남에 있는 식당에서 강 교수와 식사하고 술을 마신 뒤 강제로 입술에 키스를 당하는 추행을 겪었다. 강 교수는 A씨의 치마 속으로 손을 집어넣어 엉덩이를 만지기까지 했다.

A씨는 "강 교수가 구제불능이라는 생각이 들어 인사도 하지 않고 집으로 갔다"며 "다시 만난 것이 재앙이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자 B씨는 강 교수가 저녁자리로 불러내 원치 않았지만 옆에 앉게 됐다. 강 교수는 동석한 사람이 있었는데도 취한 척하며 다른 사람 몰래 B씨의 허벅지에 손을 올리고 쓰다듬는 등의 추행을 했다.

이후 일주일 동안 강 교수는 B씨에게 "내가 무엇을 잘못했나" 등의 문자를 계속 보내왔다.

강 교수는 피해자들과 식사를 하거나 술을 마시면서 "나는 와이프가 1순위인데 너는 0순위다"라며 애인 사이에서나 하는 말을 하거나 "남자친구랑은 마주 보고 앉는 게 아니다"며 피해자를 옆에 앉게 하기도 한 것으로 드러났다.


한 피해자는 "강 교수를 조심하라는 말이 있어 떨어져 앉았는데 계속 옆으로 옮겨와서 (그를 피하느라) 결국 식탁 끝 기둥까지 밀려나기도 했고 강 교수가 자기 부부 사진을 보여주며 안는 것처럼 몸을 밀착시키기도 했다"고 진술했다.

검찰은 "한 남학생이 '각 학년당 피해자는 한두 명씩 있었다'고 진술했다"며 "강 교수가 지도교수로 지낸 동아리에는 강 교수에 대한 대응수칙까지 만들어져 전해 내려오기도 했다"고 전했다.

한편, 강 교수에 대한 세 번째 공판은 3월 18일 오후 3시 30분에 열린다.

'강석진' '강석진' '강석진'
onnews@fnnews.com 온라인편집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