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0억 스포츠산업펀드’ 발전방향 논의의 장 열린다

우리나라 스포츠산업의 발전방향을 제시하기 위한 '제88회 스포츠산업포럼'이 26일 서울 올림픽파크텔 서울홀에서 개최된다.

25일 문화체육관광부에 따르면 문체부가 주최하고 (사)한국스포츠산업협회가 주관하는 이번 포럼은 '400억 스포츠산업펀드, 어떻게 활용할 것인가?'라는 주제로 진행된다. 이 주제는 올해 신설된 '스포츠산업펀드' 제도의 의의 및 활용 절차를 소개하고, 스포츠산업 현장에서 바라는 펀드 운용방향을 논의하기 위해 선정됐다.

이번 포럼은 문체부 스포츠산업과 윤양수 과장의 '스포츠산업펀드 운용계획' 발제를 시작으로, ㈜와이즈웰니스 김민철 대표의 '정보기술(IT)+스포츠 컨버전스(Convergence) 사업의 사례와 펀드 활용에 대한 의견', 케이티비(KTB)네트워크 이승호 상무의 '콘텐츠기업 성장에 펀드가 끼친 영향', 그리고 코리아에셋투자증권 이태일 전무의 '스포츠산업과 자본시장, 증권회사의 역할' 발제가 이어진다.

발제 후 종합 토론에서는 백석대학교 홍길표 교수가 좌장을 맡아 '스포츠산업펀드를 활용한 스포츠비즈니스 창출 방향과 스포츠산업펀드 조성 및 투자조합 운영에 따른 전략 마련을 논의'하게 된다.

100여 명 이상의 스포츠산업 관계자가 참석하게 될 이번 포럼은 '스포츠산업펀드'를 스포츠산업현장에서 효과적으로 활용하고 정착시키기 위한 실질적인 논의의 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포럼의 주제로 선정된 '400억 스포츠산업펀드'는 2015년 스포츠산업 육성 중점 추진과제 중 하나로서, 국내 스포츠 강소기업을 발굴·육성하기 위한 정부의 노력으로 올해 처음으로 조성됐다.

과거의 단순한 융자지원에 비해, 스포츠산업펀드는 기업의 성장 가능성과 창의성 등을 기준으로 지원하기 때문에, 더욱 다양한 형태의 폭넓은 지원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산업계에서도 펀드의 운용 방향에 대해 많은 관심을 나타낼 것으로 보여, 스포츠산업펀드는 스포츠산업 투자의 활성화를 이끌고, 나아가 스포츠산업 경쟁력을 강화시키는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된다.

yccho@fnnews.com 조용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