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행정장관 선출 전인대안 확정 '제2의 우산혁명' 예고

지령 5000호 이벤트
【 베이징=김홍재 특파원】 홍콩 정부가 오는 2017년 행정장관 선거시 입후보자의 자격을 제한한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의 의결 사항을 최종 방안으로 확정해 '제2의 우산혁명'이 다시 일어나는게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캐리 람 홍콩 정무사장(총리격)은 22일 국회격인 입법회에 출석해 전인대에서 지난해 8월 의결된 사항을 엄격하게 따른 2017년 행정장관 선거안을 공개했다. 전인대가 의결한 선거안은 2017년 행정장관 선거부터 간선제를 직선제로 바꾸되 후보 추천위원의 과반인 600명 이상으로부터 지지를 얻는 예비후보 2∼3명에게만 최종 후보자격을 부여한 것이다.

람 사장은 추천위원 1200명이 행정장관 후보 5∼10명을 추천한 뒤 자체 투표를 거쳐 과반을 획득하는 2∼3명에게 시민 투표에 참여할 수 있는 후보 자격을 부여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렁춘잉 행정장관은 기자회견에서 "2017년 행정장관 선거에서 1인 1표제 도입은 홍콩인뿐만 아니라 홍콩 정부와 중국 정부의 바람"이라며 "이번 기회를 놓치면 선거 개혁과 관련한 새로운 진전이 이뤄지는데 수년이 걸릴 수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홍콩 자치와 민주주의를 중시하는 범민주파는 친중국 성향의 추천위원회를 통해 반중국 성향 인사의 입후보를 차단하려는 방안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범민주파인 앨런 렁 공민당 주석은 "오늘부터 정부안에 반대하는 캠페인을 진행하겠다"며 "정부 안을 부결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일부 시민들도 지난해 '우산혁명'의 상징인 노란색 우산을 든 채 진정한 보통선거를 요구하는 시위를 벌였다.

hjkim@f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