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르포]

2015 Asia-EU 카툰커넥션

한국 애니 기업과 파트너 원하는 中·유럽 등 국내외 131개사 참여

지난 27일부터 29일까지 제주도 서귀포시 제주롯데호텔에서 열린 '2015 Asia-EU 카툰커넥션'에서 유럽 기업들이 한국 애니메이션 기업들과 상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 서귀포(제주)=김호연 기자】 "이제는 애니메이션 한류다."

중국과 유럽의 주요 애니메이션 관련 기업들이 제주도에 집결했다. 한국 애니메이션 기업과 손잡고 유럽과 중국 시장 공략을 타진하기 위해서다.

지난 27일부터 29일까지 제주도 서귀포시 제주롯데호텔에서는 KOTRA 주최로 '2015 Asia-EU 카툰커넥션'이 열렸다.

올해 6회째인 카툰커넥션은 유럽연합(EU)의 미디어 프로그램 기금을 활용하는 최초의 행사로, 애니메이션 공동제작과 방영권 거래가 이뤄지는 국내 최대의 애니메이션 파트너링 사업이다.

올해는 역대 최대인 국내외 총 131개사가 참가했다.

특히 KOTRA는 중점 타깃 시장으로 중국을 꼽고 17개사를 초청했다. 중국 애니메이션 시장은 5억 달러 규모로 매년 20%의 높은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애니메이션 캐릭터를 활용한 파생상품은 2018년 8억 달러 규모까지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현장에서 만난 중국 최대 완구기업 아울디(AULDEY) 관계자는 "한국 애니메이션 캐릭터를 라이센싱해 뽀로로의 뒤를 잇는 캐릭터 상품을 출시할 계획이다"라고 참가 배경을 설명했다.

중국 모바일게임 1인자인 텐센트도 "한국 애니메이션 캐릭터의 지적재산권(IP)을 구매해 중국판 카카오톡인 '위챗'에 캐릭터 이모티콘을 제공할 가능성을 타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마카오의 퓨쳐브라이트그룹은 한국 애니메이션 캐릭터 쇼핑몰을 오픈하기 위한 상담을 추진했다.

유럽 기업들도 27개사가 방한했다.

'뿌까'를 방영한 바 있는 프랑스 국영 프랑스 텔레비전, '로보카폴리', '키오카'를 방영하는 프랑스 까날플러스 등 현지 공중파 방송사들이 제2의 뽀로로와 로보카폴리를 찾아 나섰다. 프랑스캐릭터산업협회 회장과 프랑스 직물시장 유통기업인 썬시티도 방한, 한국 캐릭터 발굴에 나섰다. 이들은 모두 자비로 방한했을 정도로 한국 애니메이션에 대한 높은 관심을 나타냈다.

프랑스 국영TV 관계자는 "한국의 애니메이션은 완성도면에서 매우 뛰어나다"며 "다만 글로벌 시장에서 좀더 경쟁력을 높이려며 순수 한국적인 면 뿐 아니라 세계화할 수 있는 요소들을 가미하고 변형할 필요도 있다"고 조언했다.

이번 행사에서는 1 대1 비즈매칭 상담회, 유럽 캐릭터시장 진출 세미나, 한·EU·중국·아시아 애니메이션 공동협력 컨퍼런스 등이 개최됐다.

가시적인 성과도 잇따랐다.
한국 일렉트릭서커스와 중국 XYZ 디지털 스튜디오는 440만 달러 규모의 TV시리즈 공동제작 계약을 체결했다. 퍼니플럭스와 말레이시아 지글 가라지, NHC미디어와 애니맥스브로드캐스팅코리아 등도 애니메이션 공동제작과 사업 협력을 약속했다.

김성수 KOTRA 전략마케팅본부장은 "향후 장편 애니메이션 제작과 파생상품 해외 마케팅을 중점 지원해 국내 애니메이션 기업들의 수익성을 제고하고 한-EU-중국 기업으로 구성된 애니메이션 연합체를 세계 애니메이션 산업의 중심축으로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fnkhy@f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