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돈의 그리스]

그리스, 국민투표 관계없이 당분간 '혼란, 험난' 지속

그리스와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 운명을 가를 투표가 5일(이하 현지시간) 진행 중이지만 투표 결과에 관계 없이 그리스의 미래는 험난하다.

유럽연합(EU), 유럽중앙은행(ECB), 국제통화기금(IMF) 등 국제채권단이 내놓은 경제개혁안에 찬성이 많아도, 아니면 반대가 많아도 사정은 바뀌지 않는다. 이는 그리스 정부가 국민에게 채권단의 제안에 반대할 것을 요청하면서 부결될 경우 채권단과 추후 협상에서 유리한 고지를 차지할 것이라는 주장과는 정면으로 배치되는 것이다.

유로존 재무장관 협의체인 유로그룹의 예룬 데이셀블룸 의장은 3일 "그리스 국민투표 결과에 상관없이 그리스의 미래는 험난할 것이며 가혹한 재정적 조치들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데이셀블룸 의장은 야니스 바루파키스 그리스 재무장관이 국민투표 결과와 무관하게 채권단과 협상이 머지않아 타결될 것이라고 말한 데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데이셀블룸 의장의 이같은 발언은 국민투표 결과가 찬성이 나오든 반대로 결론나든, 어떤 경우에도 그리스의 경제개혁안(구제금융 조건)을 둘러싼 어려운 협상이 계속될 것임을 시사하는 것이다.

그리스에 대해 강력한 긴축과 개혁을 요구하고 있는 독일의 입장은 더욱 단호하다.

볼프강 쇼이블레 독일 재무장관은 독일 언론 회견에서 설혹 그리스 국민투표에서 찬성이 나와도 전적으로 새로운 기반 위에서, 또한 악화한 경제환경 속에서 협상해야 하기 때문에 시간이 걸린다고 말했다.

그리스 정부에 강한 불신을 보여온 그는 투표 대상이 된 국제채권단의 제안은 더는 협의 대상이 아니라고도 했다.

나아가 그리스 쪽이 투표 이후 새로운 구제금융 프로그램 협상을 다시 하자고 요청해야 하고, 그러면 유로존 재무장관들이 검토를 거쳐 요건을 충족한 것으로 판단하고서 유로그룹이 새 협상을 승인하게 될 것이라고 절차를 전망했다.

다만, 국민투표 후 협상 과정에서 협상 테이블에 누가 앉느냐가 중요한 관심사로 부상하고 있다.
국민투표가 찬성으로 나오면 반대를 독려한 알렉시스 치프라스 총리의 불신임으로 해석될 수 있는 만큼 치프라스 총리가 물러나고 거국적 과도 정부가 새로운 협상 테이블에 앉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지난달 30일로 그리스에 대한 2차 구제금융이 마무리 됐고 3차 구제금융 합의는 채무 만기가 돌아오는 이달 20일까지 이뤄지는 것이 중요하다며 "합의 전까지 그리스에 유동성을 공급하는 '브릿지 프로그램'이 작동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반대가 다수로 나올 경우, 부채탕감 등이 포함된 더 좋은 협약이 체결될 것인지, ECB가 유동성 지원을 중단해 그리스 은행들도 디폴트(채무불이행)를 맞아 결국 그렉시트(그리스의 유로존 탈퇴)로 갈 것인지에 대한 전망이 엇갈린다. pjw@fnnews.com 박종원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