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령산에서 부산 절경 '만끽'

황령산 전망쉼터 개장 시내 한 눈에 볼 수 있어

부산의 경관과 야경을 한눈에 내려다 볼 수 있는 '황령산 전망쉼터'
부산의 아름다운 야경과 해안 절경을 한눈에 볼 수 있는 '황령산 전망쉼터'가 문을 연다.

부산시와 부산관광공사는 최적의 전망지인 황령산에 전망대 기능을 갖춘 전망쉼터를 8일 개장한다고 5일 밝혔다. 이날 개장식은 오전 10시 서병수 시장을 비롯해 지역 국회의원 등 주요 기관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다.

'황령산 전망쉼터'는 매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운영된다. 매주 월요일은 휴무한다.

'황령산 전망쉼터'는 금련산 지하철역에서 금련산청소년수련원을 지나 봉수대 버스회차로 옆 인도를 따라 봉수대로 오르다 보면 황령산 KBS 방송국 중개소 앞쪽에 위치한다.

규모는 연면적 276㎡로 내.외부(지상.지하 1층)시설을 활용해 경관을 감상하면서 커피, 음료와 간단한 식사를 즐길 수 있다. 80명 정도의 단체 고객들이 특별한 이벤트를 개최할 수 있도록 조성됐다.

부산시는 시내 중심부를 한눈에 펼쳐볼 수 있는 황령산에 도심과 자연 경관 감상의 재미를 더하며 편안한 휴식처를 제공하기 위해 전망쉼터 조성계획을 지난 2013년부터 수립해 추진해왔다. 이같은 계획에 따라 지난해 8월 공사에 들어간 지 약 9개월만인 지난 5월 준공했다.

'황령산 전망쉼터'는 효율적인 관리와 운영을 위해 부산시 출자기관인 부산관광공사가 맡아 공익적 목적도 겸하게 된다.

황령산은 남구, 수영구, 연제구, 부산진구 중심부에 자리잡고 있어 부산 전역을 도심지 산에서 내려다 볼 수 있는 경관 감상의 최적지로 꼽히는 곳이다. 등산, 트레킹, 드라이브, 데이트 코스로 많이 선호되는 장소로 산정상에 봉수대가 설치돼 있고 구상반려암도 분포돼 있어 역사.문화적인 의미도 깊다.

부산관광공사는 전망대 방문객 편의를 위해 부산시티투어버스가 하루 11회 전망쉼터를 경유하도록 해 우선 접근성을 개선한다. 여기에다 카페테리아 기능 뿐 아니라 다양한 이벤트와 커뮤니티 광장으로 육성해 나갈 계획이다.


부산시는 향후 이곳을 새로운 관광명소로 개발해 국내 최대 전망시설이자 관광휴게시설로 육성하기 위해 전망쉼터와 연계할 수 있는 복합적인 문화관광아이템 도입을 검토 중이다.

아울러 이번 전망대와 전망쉼터 개장과 더불어 황령산 일원에는 부산항과 부산진구 일원, 금정구 연제구 일대를 조망할 수 있는 전망데크를 추가로 설치해 관광객들의 휴식처 제공과 관람 편의를 도모할 예정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전망쉼터가 개장되면 관광객들에게는 부산시내를 한눈에 조망할 수 있는 명소가 될 것"이라며 "부산만의 매력을 마음껏 느낄 수 있어 관광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roh12340@fnnews.com 노주섭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