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나는 '쓰레기'입니다.

스스로를 찐찌버거(찐따 찌질이 버러지 거지)라 부르는 이른바 학교 부적응 학생, 학업 중단 학생들이 전국 초·중·고교에서 6만568명을 넘어서고 있다.

이들이 가야할 곳은 어디일까..












이전
다음


이미지=게티이미지뱅크

[관련기사] [대한민국의 빛과 소금, 공복들] (67) “자신을 '쓰레기'라 부르는 아이들에게 작은 빛이 되고싶다”

mory@fnnews.com 이미옥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