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관칼럼]

치매환자도 행복하게 사는 사회

우리나라의 치매환자는 2015년 현재 약 64만8000명으로 추정되고 있다. 올해 노인인구가 약 662만명인 것을 고려하면 어르신 10명 중 1명이 치매를 앓고 있는 셈이다. 우리 주위에서도 자꾸 잊어버리는 증상이 치매로 진행될까 걱정하고, 치매로 진단받았는데 앞으로 무엇을 어떻게 할지 막막하고, 치매인 가족을 돌보느라 어려움을 겪는 분들을 흔히 볼 수 있다. 특히 홀로 살거나 부부끼리 사는 어르신이 늘어나면서 치매환자와 가족을 위한 사회적 지지체계를 어떻게 마련할 것인지가 중요한 과제가 되고 있다.

현재 정부는 '국가치매관리체계 구축'을 국정과제로 선정하고, 치매의 예방·진단·치료와 관리·돌봄을 체계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우선적으로 치매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일상 속에서 건강한 생활습관을 실천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에 치매예방수칙 333을 통해 금연과 금주, 정기적 건강검진과 꾸준한 사회활동 등을 강조하고 있으며 경로당, 노인복지관 등을 중심으로 치매예방에 도움이 되는 운동법도 강습하고 있다. 또한 보건소 치매상담센터에서는 치매 조기발견을 위한 검진사업과 꾸준한 관리를 위한 진료·약제비 지원사업도 수행하고 있다.

특히 작년 7월부터는 장기요양 치매 5등급을 도입해 치매가족의 간병부담을 덜어드리고 있다.

앞으로 우리나라의 치매관리정책은 어르신들께서 치매를 앓고 있어도 지역사회와 가정에 머무르면서, 자신의 독립성과 자기결정권을 최대한 오랫동안 유지할 수 있도록 도와드리는 방향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생각한다. 아울러 치매환자를 돌보는 가족들의 부담과 스트레스를 덜어드릴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치매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과 부정적인 인식을 개선하고, 많은 사람들이 치매의 질환 특성과 돌봄 방법을 잘 이해할 수 있도록 치매 친화적인 지역사회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 정부는 치매에 대해 기본적인 지식을 갖추고 치매환자와 가족을 돕는 '치매 파트너즈'를 양성하고 있다. 최근 1년간 치매 파트너즈를 약 11만명 모집했고, 이분들을 통해 지역사회에서 치매와 관련된 인식개선 및 봉사활동도 진행하고 있다.

아울러 치매 어르신의 권리를 보호하고 안전하고 편안한 돌봄 환경을 제공하는 것도 매우 중요하다. 기존의 재가서비스는 대부분 요양보호사의 가정방문을 중심으로 이뤄졌었다. 앞으로는 가정방문뿐 아니라 주야간 보호시설을 통한 보호나 간호사의 방문, 가족상담 등으로 다양한 재가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요양시설과 주야간 보호시설에는 치매환자에 대한 전문적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는 '치매 유니트'를 도입해 치매환자에 대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다. 또한 시설에서 생활하는 치매 어르신에 대한 학대를 예방하기 위해 운영 중인 요양시설 '인권지킴이'를 확대할 계획에 있다.

올해는 '제3차 치매관리종합계획(2016~2020)'을 수립하는 해이다. 그간 중앙과 지역사회의 치매전달체계가 구축되고 여러 지원제도가 시행되고 있지만, 치매환자와 가족의 측면에서는 어려움을 해소하기에 여전히 부족한 측면이 있다. 이번에 수립되는 제3차 종합계획은 지역사회를 중심으로 치매의 중증도별 돌봄 경로(Care Pathway)에 따른 지원체계를 구축하고자 한다.
또한 자신의 욕구를 정확하게 표현하기 어려운 치매 어르신의 안전과 권리보호를 강화하고, 치매환자를 돌보는 가족에 대한 지원을 확대하는 등 수요측면에 대한 지원도 확대할 계획이다.

치매가 있어도 행복하게 살아갈 수 있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서는 정부의 노력과 함께 치매환자와 가족, 치매 관련 종사자, 지역사회 주민 등 많은 분들의 관심과 협조가 필요하다. 치매 어르신과 가족들의 부담을 덜어드리기 위한 노력에 국민 여러분의 관심과 응원을 부탁드린다.

장옥주 보건복지부 차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