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CCTV, 진정 아이를 위한 걸까요?

지령 5000호 이벤트
'어린이집·유치원 아동 학대' 뉴스만 나오면 가슴 철렁해 지는 부모들. 상상할 수도 없는 흉흉한 사건들이 많이 벌어지는 데다 우리 아이한테도 일어날 수 있는 일이기 때문이다. 이런 이유로 부모들은 네트워크 CCTV를 어린이집 등의 공공기관에도 설치해야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베이비시터 및 선생님들은 인권침해의 이유로 반대하는 상황. 어떻게 된 일인지 이들의 이야기를 들어보자.

이전
다음


[연관뉴스]
내 아이를 위한 네트워크 CCTV "인권 침해" vs. "아이 안전위해 필수"

[쉽고 재미있는 카드뉴스]
혼자 밥 먹는 게 죄인가요
당신은 이 커피가 정말 맛있다고 생각하십니까
5살 아들의 고백.. 목욕탕 가기 싫어요

mory@fnnews.com 이미옥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