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GB그룹-아큐픽스, 中 CCTV몰 한국관 독점 운영계약 체결

1일 중국 북경 CCTV 중금만성과기유한공사 국제화의실에서 민정환 아큐픽스 부회장, 소비 중국 CCTV몰 회장, 이기진 RGB그룹 회장(왼쪽부터)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중국 유통기업 RGB그룹은 아큐픽스와 함께 지난 1일 중국 북경 중국 국영중앙방송(CCTV)중금만성과기유한공사 국제회의실에서 중국 CCTV몰 한국관의 독점 운영계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CCTV몰은 CCTV가 운영하는 전자상거래 사이트로, 가입자가 8억명에 달한다. RGB그룹, 아큐픽스, CCTV몰 등 3사는 이날 CCTV몰 내에 한국상품을 판매하는 한국관을 구축하고, RGB그룹이 관계사인 아큐픽스와 독점 운영한다는데 합의, 서명했다.

RGB그룹은 이미 확보한 2만5000개 이상의 다양한 한국상품을 CCTV몰에서 판매키로 했으며, RGB그룹이 구축한 통관 및 물류시스템을 통해 중국 전역의 고객에게 48시간 내 상품을 공급할 계획이다.

또 3사는 한국상품을 다양한 CCTV 채널을 통해 홍보, 마케팅하기로 합의했다. 이와관련해 CCTV는 RGB컨소시움과 아큐픽스가 추진 중인 한·중 합작 드라마와 예능 프로그램의 편성 및 제작을 적극 지원하는 한편, 향후 O2O비지니스, 홈쇼핑 및 오프라인 유통 매장도 오픈, 공동 운영키로 합의했다.


CCTV몰 관계자는 "CCTV몰은 지난해 3조원 이상의 매출을 기록했다"며 "향후 한국관 매출이 차지하는 비중이 전체 매출액의 10%이상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기진 RGB그룹 회장은 "아큐픽스와 함께 최대 온라인 사이트 중 하나인 CCTV몰과의 계약을 함으로써 중국 내 온·오프라인은 물론 홈쇼핑까지 운영하는 종합적인 유통 시스템을 구축하게 됐다"면서 "한국의 대기업은 물론 중소기업 제품의 중국 본격 진출을 이끌겠다"고 말했다.

한편 RGB그룹은 지난해부터 중국 항주공항 등 각 지역 공항면세점 및 연길 등 시내 보세판매점 운영권을 확보해 왔다.

bhoon@fnnews.com 이병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