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I, 태양광에너지 전파 사회공헌활동 세계서 인정받아

OCI가 태양광에너지의 친환경성과 필요성을 널리 전파하는 'Solar CSR' 사회공헌활동으로 인정받고 있다. OCI는 영국 경제지 Financial Times(FT)가 주관하는 글로벌 비즈니스 시상식에서 사회공헌·환경 부문에 최종 수상 후보로 올랐다고 14일 밝혔다.

그간 전 세계를 무대로 활발하게 태양광사업을 펼쳐 온 OCI는 한국의 초등학교 300곳에 태양광발전설비를 기증하는 '솔라스쿨', 네팔의 고산마을에 태양광발전설비를 직접 설치해주는 '네팔 솔라 프로젝트' 등 태양광과 연계된 사회공헌활동을 지속해 온 것에 대해 높게 인정받았다.

OCI 사회공헌부문 윤희일 상무는 "OCI가 이렇게 유수의 글로벌 기업들과 함께 자리할 수 있는 것만으로도 영광"이라며 "태양광의 유익함을 전력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곳에는 실질적인 도움으로 미래의 등불인 어린이들에게는 산 교육으로 전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OCI가 2011년부터 전개해 온 솔라스쿨 캠페인은 한국의 도서, 벽지, 산간지대 등 오지 지역의 300개 초등학교에 각 5㎾ 규모의 태양광발전설비를 설치·기증하는 사회공헌 프로젝트다. 현재까지 240곳에 설치했으며 올해 말까지 제주도 등에 60개를 더 설치할 예정이다.

네팔 솔라 프로젝트는 2013년부터 임직원 자원봉사대를 파견해 해발 2000미터 이상 안나푸르나 인간 산악 마을에 태양광발전설비 및 저장장치(ESS)를 설치해주는 사회공헌활동이다. 전력부족으로 위생, 식수관리 등에 어려움을 겪어 온 마을주민들에게 생활의 불편을 해소하고 삶의 질을 개선하는 데 실질적인 도움을 제공해왔다.

한편, 영국의 경제지 FT와 세계 최대 철강회사 '아르셀로미탈'이 공동 주관하는 이번 시상식은 전세계 FT 저널리스트들과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이 각 부문별 후보기업들을 6개씩 선정하며, 최종 수상자는 시상식 현장에서 발표된다.
올해 시상식은 3월 17일 런던에서 개최된다.

OCI가 후보에 오른 '사회공헌·환경' 부문에는 이케아, 테슬라, 도요타, 패션그룹 케링, 건축자재·유리제조 기업 생고뱅 등 6개 기업이 경쟁을 펼치고 있다. 그간 애플, 구글, 아마존, 알리바바, 소프트뱅크, 마힌드라 그룹 등 세계적인 기업들이 수상한 바 있다.

wonder@fnnews.com 정상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