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로이트 안진, 한국M&A센터와 스타트업 지원 업무협약

딜로이트 안진회계법인은 24일 한국M&A센터와 서울 여의도 본사에서 스타트업의 투자 및 M&A 활성화, 성장 및 발전 촉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 협약은 스타트업 대상으로 투자 유치 및 인수합병(M&A) 기회를 확대해 기술력이 뛰어난 스타트업들이 성장 및 발전을 도모하는 것이 목적이라고 딜로이트 안진은 전했다.

이번 협약으로 한국 M&A센터는 자체 특허 출원한 상생 크라우드 펀딩 모델을 적용하여 스타트업에게는 좋은 투자처와 파트너를 소개하고 M&A 기회를 마련해주는 역할을 하게 된다. 딜로이트 안진은 한국 M&A센터가 지원하는 우수한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회계, 세무, 법률 및 경영 컨설팅 자문, 전문가 지원, 글로벌 네트워크 제공 등 다양한 분야를 지원할 예정이다.

구체적으로는 △스타트업의 회계, 세무, 법률 및 각종 경영 컨설팅 자문 △재무, 회계 등 스타트업이 필요로 하는 분야에 대한 전문가 파견 △스타트업의 해외 진출 시 딜로이트의 국제적인 네트워크를 활용한 회계, 세무, 투자분야 등 지원 △스타트업의 내부통제 적정성에 대한 검토 및 자문 △스타트업의 성장과 발전을 촉진할 수 있는 분야 지원 등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딜로이트 안진 스타트업 자문그룹 리더인 김유석 상무는 "스타트업들이 투자 유치 및 M&A기회를 통해 한 단계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 할 수 있을 것"이라며 "유망 스타트업들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딜로이트 안진은 이날 한국M&A센터와 '스타트업-상장사 매칭 콘퍼런스'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는 한국M&A센터 및 상생 펀딩 모델에 대해 소개하고 우수한 스타트업 8개사의 기업설명회(IR) 발표도 진행됐다.

kim091@fnnews.com 김영권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