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일자리 증가율 세종시 65.6%↑, 울산 14.0%↓


올해 상반기 일자리가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2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대비 일자리 증가율은 세종시가 65.6%로 가장 높게 나타난 가운데 울산은 14.0%가 감소하며 전국 지자체 중 가장 일자리가 많이 감소한 지역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올 상반기 자사 사이트에 등록된 채용공고의 업종 및 지역 분포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1일 밝혔다.

올해 1월 1일부터 6월 30일까지 상반기 동안 잡코리아에 등록된 채용공고는 총 437만496건이다. 지난해 같은 기간 등록된 358만2500건보다 22.0% 증가한 수치다.

전국 지자체별로 살펴봤을 때 채용공고 증가율이 가장 높았던 지역은 세종특별자치시로 전년 동기간 대비 65.6%의 증가율을 기록했다. 세종시 내에서도 ‘IT·정보통신’ 업종 채용공고의 증가가 115.8% 증가로 두드러졌다. ‘미디어·광고·문화·예술’ 업종 공고 증가율도 80.9%로 높게 기록됐다. 다른 업종에 비해 비교적 증가율이 낮았던 ‘제조·통신·화학·건설’(62.6%)이나, ‘서비스·교육·금융·유통’(61.6%) 업종 역시 60%를 상회하는 공고 증가율을 보였다.

세종시에 이어 강원도(38.4%), 서울시(32.9%), 충청남도(23.4%), 부산광역시(21.2%), 경기도(20.5%), 대전광역시(20.3%) 등이 20% 이상의 증가율을 보이며 비교적 채용공고 증가가 높았던 지역으로 꼽혔다.

지난해와 비교해 채용공고가 감소한 지역은 울산광역시(-14.0%), 경상남도(-6.9%), 대구광역시(-1.0%) 등 세 곳뿐이었다. 특히 전국에서 가장 감소율이 높았던 울산은 지역 내 채용공고의 33.8%(2015년 상반기 기준)를 차지하던 ‘제조·통신·화학·건설’ 업종 공고가 24.9%가 감소하며 전체 채용공고의 감소를 이끌었다.

업종별로는 ‘IT·정보통신’ 업종 채용공고의 증가가 두드러졌다. 전국적으로 ‘IT∙정보통신’ 업종 공고 증가율은 39.1%로 4개 업종 중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해당 업종 공고 증가는 특히 ‘경상북도’(236.0%), ‘강원도’(139.3%), ‘세종시’(115.8%)에서 높게 관측됐다.

golee@fnnews.com 이태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