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대 농업경제학과 박한희씨

[인터뷰]

  • 확대
  • 축소
  • 인쇄

"식품대전은 맞춤형 일자리 설명회.. 꼭 필요한 취업정보 얻어 큰 도움"



올해 8회째를 맞이한 '2016 대한민국 식품대전'의 주요 테마 중 하나는 바로 '일자리'다. 1일 양재동 aT센터 5층에는 500여명의 취업준비생들로 발 디딜 틈이 없었다. 농심, 롯데제과, 빙그레, 오뚜기, 미스터피자, CJ푸드빌 등 25곳의 식품외식기업들이 취준생을 상대로 취업컨설팅을 제공했다. 이 뿐 아니라 커리어컨설팅, 영어면접, 중국어면접, 그리고 면접 시 복장.메이크업을 돕는 이미지코칭 등 테마부스도 마련돼 취준생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이날 일자리페어를 찾은 박한희(충남대 농업경제학과 4학년)씨를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기존 취업박람회나 설명회에선 일대다(多) 형식이었지만, 이번 대한민국 식품대전의 일자리 페어는 일대일(1:1) 형식의 모의 면접이었던 덕분에 제게 꼭 필요한 정보를 얻을 수 있었다."

충남대 농업경제학과 졸업반인 취업준비생 박한희 씨(사진)에게 기존 취업설명회와 이번 일자리페어와의 차이에 대해 물었다. 박 씨는 "저와 같이 농식품 관련 공기업이나 식품외식기업에 취업을 희망했던 취업준비생에게는 정말 필요했던 '맞춤형' 설명회"라며 이같이 답했다.

이날 그는 농촌경제연구원, 미스터피자, 샘표식품,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 아모제푸드 총 5곳의 부스에서 '모의면접'을 봤다. 그는 "채용절차에서 인사담당자가 어떤 부분을 중요시하는지, 면접에선 어떤 부분을 강조해야 하는지 혹은 기업의 문화와 복지는 어떠한지 등등 구체적인 명확한 답변을 얻을 수 있었다"며 "서울까지 올라와야 하는 수고로움보다는 얻고 가는 것이 훨씬 많았다"고 말했다.

그에게 식품외식산업의 매력에 대해 물었다. 박 씨는 "알고보면 식품외식산업이야말로 미래산업이다. HMR(가정식사 대체식품) 등은 나날이 발전하고 있고 현재 식품외식산업 규모는 164조원에 달할 정도로 크다"며 "특히 우리 한국 식품의 잠재력은 무척 크다고 생각한다. 그 잠재력을 국제 무대에서 현실화하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농림축산식품부는 '식품산업 일자리 통합정보시스템(www.kfoodjob.co.kr)'을 정식 오픈했다. 식품.외식분야에 특화된 구인.구직 정보와 인성.적성 검사, 온라인 교육 등을 제공하는 사이트다. 박 씨는 "잡코리아 등 기존 취업 정보사이트에선 식품기업을 찾기가 어려웠다"며 "이 통합시스템을 잘 활용한다면 원하는 자리에 취업을 할 수 있을 것 같다"며 미소지었다.

김용훈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TAGS

스타 핫포토

fn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