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로마켓, 굿네이버스와 사회공헌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 12일 서울 영등포구에 위치한 굿네이버스에서 헬로마켓이 굿네이버스와 사회공헌사업을 위한 협약식을 체결했다. 헬로마켓 경영지원팀 진민수 팀장(왼쪽)과 굿네이버스 나눔사업본부 사회공헌협력팀 김동우 팀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내 유일 순수 개인간 거래(C2C) 플랫폼 헬로마켓이 12일 국제구호개발 NGO굿네이버스와 사회공헌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사회공헌사업은 헬로마켓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최저가 나눔 경매를 진행해 조성된 경매 수익금으로 국내 빈곤가정아동 지원을 위한 사회공헌기금 및 물품 마련을 위해 굿네이버스에 기탁하는 방식이다.

헬로마켓은 지난 8월 한국철인3종협회 박병훈 부회장의 세상에 단 하나뿐인 ‘아이언맨 바이크 훈(HOON)’으로 헬로마켓 최저가 나눔 경매를 진행했다.
이날 업무협약을 통해 경매 수익금 전액을 굿네이버스에 기탁했다.

헬로마켓 경영지원팀 진민수 팀장은 “굿네이버스와 사회공헌사업 업무협약을 통해 헬로마켓이 추구하는 세상의 모든 것을 나누고 함께 하는 공유경제의 의미를 실천하게 돼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한편 헬로마켓은 구매자와 판매자가 모두 안심하고 즐겁게 중고물품 등 개인간 거래를 할 수 있는 공유 경제 플랫폼으로 현재 2700만개 이상 아이템이 등록되어 있다.

yutoo@fnnews.com 최영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