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클릭>"웰컴 타이거 우즈"

오는 13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나파의 실버라도 리조트에서 열리는 PGA투어 2016-2017시즌 개막전 세이프웨이오픈을 통해 14개월여만에 투어 복귀전을 치르는 타이거 우즈.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돌아온다.

PGA투어는 우즈가 투어에 복귀한다고 공식 밝혔다. 복귀전은 오는 13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나파의 실버라도 리조트에서 열리는 미국프로골프(PGA)투어 2016-2017시즌 개막전 세이프웨이 오픈이다. 작년 8월 윈덤 챔피언십을 마친 뒤 허리 부상으로 투어를 떠난 이후 14개월여만이다. 우즈는 이에 앞서 지난달 8일 자신의 웹사이트 타이거우즈닷컴(http://www.tigerwoods.com)을 통해 투어 복귀를 예고한 바 있다.

1996년에 PGA투어에 데뷔한 우즈는 PGA투어서만 통산 79승째를 거두고 있다. 그 중 메이저대회 우승은 14차례다. 샘 스니드(미국)가 보유하고 있는 통산 최다승(82승)에는 3승, 잭 니클라우스(미국)가 보유한 메이저대회 최다승(18승)에는 4승만을 남겨 두었다. 1997년과 2014년 사이 무려 683주간 세계랭킹 1위 자리를 지켰다. 전 세계 골프팬들이 최근 수 년간의 성적과 관계없이 아직도 그를 '골프황제'로 칭송하는 이유다.

그랬던 우즈가 작년 8월 이후 투어에서 아예 종적을 감추었다. 이런저런 이유로 여러차례 언론에 모습이 공개됐지만 '골프황제'의 모습은 온데간데 없었다. 투어 복귀는 커녕 일상 생활을 걱정해야할 정도였다. 그 스스로도 "복귀 시점이 언제가 될 지 나도 모른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의 은퇴설이 서서히 고개를 들었다. 팬들의 실망은 이만저만이 아니었다.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아담 스콧(호주), 조던 스피스(미국), 제이슨 데이(호주) 등이 투어의 간판으로 등장했지만 우즈의 공백을 메우기에는 역부족이었다. TV중계방송 시청률은 떨어졌고 기업들은 후원을 기피하기 시작했다. 투어는 큰 위기를 맞았다. 전 세계 골프산업은 동반 하락했다.

게다가 올 시즌 4대 메이저대회에 모두 불참했다. 프로 데뷔 이후 처음이다. 그러자 우즈의 은퇴설에 더욱 무게가 실렸다. 그럴 때마다 우즈는 "몸 상태는 좋아지고 있다. 하지만 복귀 시점은 언제가 될 지 모른다"는 말로 여론을 진정시켰다. 이렇듯 지극히 상투적 발언은 한 두 번이 아니었다. 미국 언론들도 피로감을 느끼기 시작했다. 뉴욕 포스트는 지난 8월 우즈의 잔여 시즌 포기 선언이 나오자 '이게 우즈의 마지막인가?'라는 제목의 칼럼을 통해 우즈의 은퇴가 임박했음을 알렸다.

그런 상황에서 우즈의 복귀 선언은 대반전이 아닐 수 없다. 그리고 그의 '몸이 좋아지고 있다'는 말은 허언이 아니었음이 증명됐다. 그는 비밀리에 혹독한 재활을 했던 것이다. 그리고 스스로 '됐다'는 판단이 서게 되자 자신이 있어야 할 자리로 돌아 가기로 결정한 것이다. 투어 복귀를 밝히기까지 가장 기뻐했을 사람은 우즈 본인이었음은 두 말할 나위가 없다. 동료들도 일제히 환영했다.

라이벌 필 미켈슨(미국)은 "같은 조에서 플레이하고 싶다"는 말로 반겼다. 버바 왓슨(미국)은 “전설이 돌아오면 모든 게 변할 것”이라고 말했다. NBC 골프 해설위원 조니 밀러는 “우즈는 앞으로 6~8승은 더 거둘 수 있다”고 전망했다.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 출전차 국내에 머물고 있는 최경주(46·SK텔레콤)는 "아직 우즈만큼 카리스마와 흥행성을 갖춘 선수는 없다"며 "지금 미국 골프계는 우즈의 복귀 소식에 큰 기대를 걸고 있다"고 말했다.

이제 팬들의 관심은 그가 투어에서 어떤 모습을 보여줄 것인가로 쏠리고 있다. 우즈는 지난주 끝난 라이더컵에서 자신과 관련된 질문에 일절 답하지 않았다. 유럽과 미국의 골프대항전인 라이더컵에 우즈는 부단장으로 참여해 미국팀의 승리에 일조했다. 이와 관련해 그의 절친인 예스퍼 파르네빅(스웨덴)의 최근 발언을 눈여겨볼 필요가 있다. 파르네빅은 골프다이제스트와의 인터뷰에서 “최근 우즈와 라운드를 한 적이 있는데 스윙 궤적과 비거리는 마치 15년전 모습을 보는 것 같았다”고 말했다.

길고 긴 암울의 터널에서 빠져나온 우즈가 어떤 경기력을 보여줄 지는 아무도 모른다. 분명한 것은 그가 우리 곁으로 다시 돌아왔다는 사실이다. 우승 하면 좋겠지만 또 그렇지 못한들 어떠랴. 건강한 모습으로 오랫동안 코스에서 팬들과 소통했으면 하는 바람이다. 올해로 그의 나이는 41세다.
그의 골프도 그만큼 완숙의 경지에 접어들었다. 20대가 득세하는 투어에서 '빨간 셔츠의 공포'가 재현될 지는 미지수다. 여하튼 '웰컴 타이거'다.

golf@fnnews.com 정대균 골프전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