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시비 교통카드로 전국 공중전화도 '척척'

'캐시비' 호환교통카드로 전국에 있는 공중전화 사용도 가능해져 이용자들이 사용이 편리해지게 됐다.

캐시비 교통카드로 전국에 있는 공중전화 사용도 가능해진다.

전국호환교통카드 '캐시비' 발행사인 ㈜이비카드와 ㈜마이비(겸임 대표 이근재)는 케이티링커스㈜(대표 이강근)와 제휴해 수도권 포함해 전국 단위 '캐시비 공중전화 통화 서비스'를 본격 시행한다고 19일 밝혔다.

기존 공중전화기는 현금이나 특정 카드만 이용 가능해 많은 불편함이 있었으나 지난달 말까지 캐시비 교통카드 호환 교체 작업이 완료되면서 선불교통카드로는 가장 많은 전국 2만2000여 공중전화박스에서 캐시비카드로 통화가 가능하게 됐다.

이로써 휴대폰이 없는 청소년, 외국인 관광객 등이 현금없이도 교통카드를 사용해 어디서나 편리하게 전화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여기에다 교통카드를 이용함으로써 동전을 관리하는데 드는 사회적 비용도 대폭 절감할 수 있게 됐다.

'캐시비 공중전화 통화 서비스'는 캐시비 로고가 부착된 공중전화에서 캐시비 교통카드 또는 모바일 캐시비가 설치된 휴대폰을 지정된 위치에 올려놓고 사용하면 된다.

캐시비 교통카드는 대중교통을 기본으로 편의점, 외식, 쇼핑 등 전국 캐시비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다.

캐시비 홈페이지에서 교통카드를 등록해 사용하는 사용자는 포인트 적립과 소득공제 혜택도 받을 수 있다.

roh12340@fnnews.com 노주섭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