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한국인 최다 유학국가...처음 미국 제쳐

한국인이 가장 많이 유학 가는 나라가 중국인 것으로 나타났다. 그동안 미국이 1위였으나 올해 처음으로 중국이 부상한 것.

13일 교육부의 '연도별 한국인 유학생 현황 통계'에 따르면 지난 4월1일 기준으로 어학연수를 포함한 고등교육 과정 한국인 유학생 22만3908명 중 29.8%인 6만6672명이 중국에서 유학 중인 것으로 집계됐다.

전통적 유학 최선호국인 미국은 6만3710명(28.5%)으로 뒤를 이었다. 두 나라의 유학생은 전체 해외 유학생 22만3908명 중 58.2%를 차지했다.

한국인 유학생의 유학 대상 국가에서 중국 유학생 수가 미국 유학생 수를 앞지른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중국으로 유학 간 학생 수는 2009년 처음으로 6만명을 넘은 뒤 6만명 선에서 등락을 거듭하는 모습이었다. 반면 미국 유학생은 2010년 7만5000명으로 정점을 찍은 뒤 계속 감소하기 시작해 올해는 중국에 1위 자리를 내줬다.

학위과정 유학 선호에서는 미국이 여전히 높았다. 미국 유학생의 82%가 대학이나 대학원 과정을 위해 가는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중국 유학생 중 65%는 어학연수와 같은 '기타 연수' 형태인 것으로 분석됐다.

jiany@fnnews.com 연지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