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모바일반도체 점유율 64.5% '역대 최고' 경신, 한국이 87% 이상 "적수가 없다"


글로벌 모바일 D램 시장 국가별 점유율
(3분기 기준)
한국 87.3%
미국 10.6%
대만 2.1%
(D램익스체인지)


글로벌 모바일 D램 시장 3분기 현황
(달러)
랭킹 업체 매출(점유율)
1 삼성전자 29억6000만(64.5%)
2 SK하이닉스 10억4700만(22.8%)
3 마이크론 4억8700만(10.6%)
4 난야 5900만(1.3%)
5 윈본드 3500만(0.8%)
합계 45억8800만(100%)
(D램익스체인지)

삼성전자가 글로벌 모바일 D램 시장에서 점유율 최고 기록을 또 갈아치웠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를 합친 한국의 시장점유율도 역대 최고인 87% 이상을 기록해 압도적인 장악력을 나타냈다.

25일 반도체 시장조사기관인 D램익스체인지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2016년 3·4분기 모바일 D램 매출은 29억6000만 달러(3조4957억원)로 2·4분기(24억1800만 달러)보다 22.4%나 증가했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의 모바일 D램 시장 점유율은 같은 기간 61.5%에서 64.5%로 3.0%포인트 올라갔다. 삼성전자의 이 같은 수치는 모바일 D램 시장 점유율을 별도로 집계한 이래 역대 최고 기록이다.

모바일 D램은 스마트폰 등 모바일 디바이스의 메모리 스토리지 용도로 쓰이는 반도체 제품으로 전체 D램에서 점차 비중이 커지는 품목이다.

삼성전자의 모바일 D램 점유율은 2015년 2·4분기 57.6%에서 3·4분기 56.9%, 4·4분기 58.2%로 60%에 조금 못 미치는 수준에 머무르다가 2016년 1·4분기 60.4%로 60% 벽을 돌파한 뒤 두 분기 연속 역대 최고 기록을 찍었다.

삼성전자는 최근 모바일 D램, PC D램, 서버 D램을 모두 포함한 전체 D램 시장에서는 3·4분기 점유율 50.2%를 기록한 바 있다. 전체 D램 시장 점유율에서 50%를 돌파한 것도 처음이다.

삼성전자의 모바일 D램 매출 증가율(22.4%)은 시장 전체의 전 분기 대비 매출 성장률(16.8%)보다 높다. 경쟁사인 SK하이닉스(6.0%), 미국 마이크론 그룹(8.3%)보다도 월등히 높은 수준이다.

모바일 D램 시장 점유율 2위는 SK하이닉스로 3·4분기에 22.8%를 기록, 2·4분기(25.1%)보다는 2.3%포인트 떨어졌다.

마이크론도 2·4분기 11.4%에서 3·4분기 10.6%로 점유율이 소폭 내려갔다. 마이크론은 점유율이 점차 떨어지는 추세여서 추후 한자릿수 점유율로 떨어질 가능성도 있다.

대만의 메모리 반도체업체 난야는 3·4분기에 매출 증가율 43.2%를 기록해 점유율을 1.1%에서 1.3%로 0.2%포인트 끌어올렸다.

국가별로 모바일 D램 시장 점유율은 3·4분기에 한국(삼성전자+SK하이닉스)이 87.3%로 미국(10.6%), 대만(2.1%)을 압도했다. 한국의 3·4분기 시장 점유율은 2분기(86.7%)보다 0.7%포인트 올라간 것으로, 역대 최고 수준이다.

D램익스체인지는 "삼성은 20나노(나노미터·10억분의 1m) 제품의 성숙도에서 이미 높은 수준을 달성했고, 최근에는 고객사에 LPDDR4 16Gb(기가비트) 모노다이(mono-die) 칩 시제품을 보냈다. 삼성은 경쟁사들보다 기술적으로 앞서 있다"고 평가했다.

이 기관은 또 "삼성의 18나노 제품이 내년 대량생산 체제로 진입하면 반도체 부문 수익성을 한층 더 강화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km@fnnews.com 김경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