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단말기 세계시장 1위 정조준...민관 공동 1조원 투자

관련종목▶

이통3사 망구축 담당…정부는 주파수할당·표준화 주도

이동통신 3사와 정부가 오는 2020년 세계 최초로 5세대(5G) 이동통신 서비스 상용화해 1조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이를통해 5G를 이용한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인공지능(AI) 비서 같은 융합 신서비스를 활성화, 2020년 이후 2026년까지 매년 10조원 씩 총 62조원 규모의 5G 서비스 시장을 새로 만들겠다는 목표도 제시했다. 또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통해 세계 5G 장비와 단말기 시장 주도권을 확보, 2020년부터 2026년까지 총 427조원의 매출을 달성하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5G 조기 상용화를 통해 성장절벽에 부딪친 통신산업의 새 시장을 마련하고, 글로벌 단말기와 장비 시장을 주도할 수 있는 교두보를 확보하겠다는 것이다.

정부는 27일 열린 제8차 정보통신전략위원회에서 제4차 산업혁명에 대응한 지능정보사회 중장기 종합대책의 일환으로 Δ5G 이동통신산업 발전전략 Δ3D프린팅 산업진흥 기본계획 △국가 사이버보안 연구개발 연구개발(R&D) 추진계획 등 7개 안건을 심의·확정했다.

■5G로 매년 10조씩 새 서비스 시장 창출
오는 2020년까지 총 1조원이 투자될 5G 이동통신산업은 제4차 산업혁명의 핵심 인프라다. 각국은 글로벌 시장 선점을 위해 5G 상용화 경쟁을 벌이고 있다.

5G는 4세대(4G) 롱텀에볼루션(LTE)보다 데이터 전송속도가 100배 이상 빠르다. 이러한 데이터 속도는 자율주행차와 AI 등의 융합 서비스가 탄생하기 위한 선결 조건으로 꼽힌다.

정부는 내년 하반기부터 동계올림픽이 열리는 평창과 서울 광화문 등에 5G 시범망을 구축해 조기 상용화를 선도할 계획이다. 아울러 2018년 평창올림에서 5G 시범서비스를 제공하고, 2020년에는 세계 최초로 상용서비스에 나설 방침이다. 5G 상용화를 위한 망구축은 이동통신 3사가 담당할 예정이다. 1조원의 투자 금액 가운데 망구축에 들어가는 비용만 최대 6000억원 이상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가 올해 차세대 이통통신 관련 기술 개발에 쓴 914억원을 향후 4년간 비슷한 규모로 집행한다고 가정해 총 1조원을 투자하는 것이다.

■세계 5G 단말기 시장 1위...장비시장 15% 목표
민간이 인프라 구축에 집중하는 사이 정부는 2019년 상반기 중으로 5G 주파수를 할당할 방침이다. 여기다 5G 국제 표준과 융합 서비스 표준 주도를 위해 국제기구 표준화 논의에 적극 참여해 글로벌 5G 주파수 공조도 추진할 계획이다. 미래창조과학부 김용수 정보통신정책실장은 "이러한 사업들을 통해 2026년까지 5G 단말시장 점유율 및 국제표준특허 경쟁력 1위를 달성할 것"이라며 "세계 5G 장비시장의 15%의 점유율을 확보할 전략"이라고 말했다.

■3D프린팅 산업 키운다....세계시장 점유율 6%로
정부는 제조업 혁신을 선도할 3D프린팅 산업도 적극 육성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미래부, 교육부, 복지부 등 10개 부처가 공동으로 추진하는 3D프린팅 산업진흥 기본계획도 마련했다. 이를 토대로 오는 2019년까지 글로벌 기업 5곳을 키우고 현 4%대에 머무른 글로벌 시장 점유율을 6%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

우선 3D프린팅 시장의 수요를 창출하기 위해서 국방·철도 등 공공부문의 단종 부품과 맞춤형 제품 제작을 지원할 예정이다. 3D프린팅 기술이 자주 사용되는 치과·재활의학과 등에서도 맞춤형 치료물 제작을 지원할 방침이다. 3D프린팅산업의 기술경쟁력 강화를 위해서는 시장 수요가 많은 의료·바이오 분야와 지능형 소재 등 차세대 핵심 분야를 중심으로 기술개발에 집중할 계획이다. 3D프린팅산업 육성에는 내년 350억원의 예산이 확정됐다. 다만, 미래부와 산업부 예산을 기준으로 나온 수치다. 다른 부처의 예산이 내년 3월 확정되면 3D프린팅산업 육성을 위한 정부의 예산은 높아질 전망이다.

■지능정보 보안산업 육성 위해 정부 1천억원 투자
정부는 내년 1003억원의 연구개발(R&D) 예산을 투입해 국가 사이버보안 기술력 확보에도 나선다. 핵심은 지능정보기술 기반의 차세대 보안기술로 △능동형 자가방어 기술 △지능형 탐지·예측 기술 △차세대 암호 기술 △블록체인 기술 등이 꼽히고 있다. 정부는 개별 사이버보안 기술력 확보 외에도 국가차원의 사이버보안 기술역량 결집을 위해 관계부처가 참여하는 국가 사이버보안 R&D 조정협의회와 민관협력 정보보호 R&D 기술공유협의체의 역할을 강화하고, 선진국과의 국제공동연구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syj@fnnews.com 서영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