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저는 싸워야만 살 수 있는 '투견' 입니다

개를 싸움에 붙여 돈 내기를 하는 '투견 도박'이 아직도 성행하고 있습니다.

두 마리의 개들은 서로를 물어뜯고 짓밟아 어느 한 쪽이 이길 때까지 맹렬히 싸워야만 하는데요.

실제 투견 싸움에서 패배한 개는 제대로 된 치료를 받지 못한 채 죽거나 보신탕 집으로 팔려가게 됩니다.

인간의 영리적인 목적을 위해 철저히 이용당하는 투견의 삶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sjh321@fnnews.com 신지혜 기자, 최민아 디자이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