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노브릭 "중국 위조방지시장 확대 속도"..'중국 위변조산업협회' 이사진 등재



나노 신소재 전문기업인 나노브릭의 위변조 방지 기술이 중국 정부기관에서 공식 인증을 받았다.

나노브릭은 정품인증라벨 '엠태그(M-Tag)'가 '중국 위조방지산업연합회(CTAAC)' 검증테스트를 통과하고, 대표이사는 협회 이사진으로 정식 초빙됐다고 9일 밝혔다.

CTAAC 이사진의 임기는 5년으로 보안 기술력과 세계 보안시장에서 인정받은 엠태그의 브랜드 가치, 중국 위조방지시장 내 파급력 등을 높이 인정받은 것이란게 나노브릭의 설명이다.

이를 통해 나노브릭은 중국에 수·출입되는 화장품, 의약품, IT제품 등에 대해서 정식으로 위조방지솔루션을 제공하게 돼 중국 내 영향력을 확대하는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

CTAAC는 1995년 설립된 중국 정부를 대표하는 위조방지산업 관리조직으로, 중국 민정부에 등록된 중국 최초의 위조방지산업연합 사단법인이다. 현재 정부기관인 국가질량감독검험검역총국(AQSIQ)의 주관 아래 위조방지기술의 연구개발, 제조생산 등을 수행하고 있으며 기업과 대학, 연구기관, 관련 전문가 등 1000여 개 기업과 단체가 회원으로 구성됐다.

CTAAC에는 중국 조폐공사, 산동 타이바오그룹, 천신그룹 등 중국의 저명한 위조방지솔루션을 보유한 28개 기업이 이 협회의 상무이사로 등재돼 있다. 해외 기업 가운데 상무이사로 선출된 기업은 나노브릭이 유일하다.
영국의 '도미노 프린팅', 일본의 '히타치', 캐나다의 '린텍 라벨&프린트 솔루션', 독일의 '다이나믹 시스템' 같은 세계적인 기업이 이사진으로 이름을 올리고 있지만, 모두 중외합작법인으로 가입된 형태다.

나노브릭 관계자는 "CTAAC의 상무이사로서 중국 위조방지 시스템 구축 및 표준화 부문에 공식적으로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게 됐다"며 "이사진 멤버로서 중국조폐공사 등 다양한 기관·기업과 중국의 위조방지 시스템의 표준화 작업에도 주도적으로 참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나노브릭은 중국 정부기관인 사천성컴퓨터원과도 중국 서버를 이용한 현지에 최적화된 온라인 정품인증 플랫폼 개발을 완료, 현재 시범운영 중에 있다.

spring@fnnews.com 이보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