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이 뭐길래…허위 납치극 꾸민 호주 시드니 한인 父子 체포

원본이미지 보기

[출처: 호주 뉴사우스웨일스(NSW)주 경찰 자료사진]

돈이 뭐길래…허위 납치극 꾸민 호주 시드니 한인 父子 체포



(시드니=연합뉴스) 김기성 특파원 = 지난 4일 자정을 막 넘긴 시간, 호주 시드니의 한인 밀집지인 스트라스필드의 한 거리에서는 40대 후반의 한인 K 씨가 끔찍한 모습으로 발견됐다. 상의가 벗겨진 채 몸은 끈에 묶이고 머리는 봉투에 덮인 채였다.

K 씨가 발견된 곳은 그의 집으로부터 약 200m 떨어진 지역이었으며, 다행히 상처는 크지 않았다.

그러나 강력 사건이라고 판단해 긴장했던 경찰은 곧 나타난 수사 결과에 허탈함을 감추지 못했다.

호주 경찰이 다른 가족들로부터 돈을 뜯어낼 목적으로 허위 납치극을 벌인 혐의로 시드니의 40대와 20대 한인 부자를 체포해 기소했다고 호주 언론들이 9일 보도했다.

호주 경찰은 납치됐다는 가짜 내용을 만들어 퍼트리고 거짓 증언으로 대규모 경찰 수사를 초래한 혐의를 적용했다.

경찰은 김씨가 발견되기 3시간 전 그의 친인척들에게 보내진 협박 문자 메시지를 신고받고는 바로 수사에 착수한 상황이었다.

당시 협박 사진에는 머리를 봉투로 덮인 채 차량 뒷좌석에 끈에 묶여 있는 한 사람의 모습이 있었다. 또 문자메시지에는 4일까지 몸값 20만 호주달러(1억8천만원)를 주지 않으면 죽이겠다는 위협도 담겨 있었다.

수사 결과 아버지 K 씨는 납치범들 손에 붙잡혀 있다고 주장한 시간에 인근 지역의 한 호텔에 머무는 모습이 CCTV에 포착됐다.
또 그의 휴대전화에서는 부자가 납치극을 모의하는 대화 내용도 나왔다.

사건을 주도한 혐의를 받은 아버지는 보석이 허용되지 않았으며, 아들은 아버지와 접촉하지 않는다는 엄격한 조건으로 일단 풀려났다.

아버지 K 씨는 강도와 가택 침입 등 다른 범죄행위로 보석 상태에 있는 것으로도 드러났다고 호주 언론은 전했다.





cool21@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