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엠엔소프트, 지도개선 요청하면 사회공헌..이색 서비스

현대자동차그룹 내 내비게이션, 위치기반서비스(LBS) 등 차량 인포테인먼트 글로벌 기업인 현대엠엔소프트가 내비게이션 사용자가 지도개선 요청만 해도 무료 개안수술 후원 사회공헌에 자동으로 참여하는 이색 서비스를 개편해 최근 오픈했다고 10일 밝혔다.

사용자는 지도개선 요청을 통해 내비게이션 지도 품질도 높이고 시력을 잃어가는 불우이웃들에게 사회공헌도 할 수 있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거둘 수 있는 셈이다.

현대엠엔소프트의 '지도개선요청' 서비스는 사용자가 지도 관련 신규 도로와 폐쇄된 도로, 도로 규제 정보, 시설물 변경 정보, 안전운행 지역 위치 정보 등 개선 사항과 오류를 웹사이트를 통해 등록하면 신속하게 내비게이션 지도에 반영하는 사용자 참여형 서비스다. 또 사용자는 '지도개선요청'을 등록할 때 마다 현대엠엔소프트가 일정 금액의 후원금을 적립해 한국실명예방재단의 무료 개안수술에 후원하는 '러브메터' 캠페인 사회공헌 활동에 참여하게 된다.

특히 이번 '지도개선요청' 서비스는 기존 '좋은지도만들기'에서 명칭을 변경하는 한편 일반 사용자 누구나 간편하고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디자인(UI/UX)을 전면적으로 개선했다. 기존에는 등록을 위해 웹사이트 회원가입이 필수였으나 이제는 로그인하지 않아도 곧장 지도 개선 요청이 가능하며, 등록 시 추가로 입력한 이메일을 통하여 지도 반영 결과를 사용자에게 알려준다. 이와 함께 다양한 모바일 디바이스에서 동일한 경험을 제공하는 반응형 웹으로 구현, 스마트폰을 통해서도 지도 개선 요청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다.

true@fnnews.com 김아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