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라 아들·유모·조력자 모두 올보르서 종적 감췄다(종합3보)

국내 취재진 피해 모처로 이동…개·고양이도 함께 사라져 자진귀국 철회·송환거부 움직임과 연관 관측…장기전 태세

원본이미지 보기

정유라 아들·유모, 자택서 사라져 (올보르<덴마크>=연합뉴스) 고형규 특파원 = 덴마크에 구금된 정유라 씨와 덴마크 올보르시 외곽에서 함께 생활하던 19개월 된 정 씨의 아들과 유모, 남성 2명 등이 10일(현지시간) 현지 임차 주택에서 종적을 감췄다. 연합뉴

원본이미지 보기

정유라 아들·유모·조력자 모두 올보르서 종적 감췄다(종합3보) 국내 취재진 피해 모처로 이동…개·고양이도 함께 사라져 자진귀국 철회·송환거부 움직임과 연관 관측…장기전 태세 (올보르<덴마크>=연합뉴스) 고형규 특파원 = 덴마크에 구금된 정유라(21) 씨와

원본이미지 보기

[연합뉴스TV 제공]

정유라 아들·유모·조력자 모두 올보르서 종적 감췄다(종합3보)

국내 취재진 피해 모처로 이동…개·고양이도 함께 사라져

자진귀국 철회·송환거부 움직임과 연관 관측…장기전 태세



(올보르<덴마크>=연합뉴스) 고형규 특파원 = 덴마크에 구금된 정유라(21) 씨와 덴마크 올보르 외곽 임차 주택에서 함께 생활했던 19개월 된 정 씨 아들과 유모, 정 씨 조력자라고 주장하는 남성 2명이 10일(현지시간) 종적을 감췄다.







연합뉴스 취재진이 이날 오후 올보르시 외곽에 있는 정 씨의 집을 찾았을 때에는 전날까지 주차돼 있던 폴크스바겐 밴 차량이 사라졌고, 개와 고양이도 눈에 띄지 않았으며, 집안에서 아무런 인기척을 찾아볼 수 없었다.

인근 주민들은 이들이 이날 어디론가 떠나갔다고 밝혔다.

정 씨 송환 문제에 정통한 소식통은 "정 씨와 함께 있었던 사람들이 한국 취재진이 계속 취재에 나서자 현지 경찰 등 당국에 프라이버시 침해를 호소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에 따라 경찰과 연계된 것으로 보이는 사회복지 담당 파트(social service department)가 나서서 이들을 모처(unclosed location)로 이동시켰다"고 말했다.

정 씨의 측근들이 이처럼 거처를 옮기면서, 그동안 이 집에 있던 개와 고양이들도 차량에 실려 모두 이동했다고 한 이웃 주민은 전했다.

이 주민은 한국 기자들에게 "오늘 오전 7시 30분쯤 큰 차량이 와서 개와 고양이들을 데리고 갔다"고 귀띔하고 이동에 사용된 것으로 보이는 차량을 찍은 사진을 건넸다.





작년 9월 28일부터 정 씨 일행이 지내온 것으로 보이는 이 집에는 정 씨가 체포, 구금된 이후에도 정 씨의 아들과 유모, 정 씨를 도와주는 사람들이라고 주장하는 남성 2명 등이 남아 있었다.


정 씨 측근들이 거처를 옮긴 것은 정 씨가 "한국에 안 가겠다"며 조건부 자진귀국 의사마저 철회하고 덴마크 검찰의 강제송환 결정에 대비해 송환거부 소송을 준비하는 등 장기전 태세에 들어간 것을 뒷받침하는 또 하나의 증거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덴마크 검찰은 한국 특검으로부터 정 씨 범죄인 인도(송환) 청구서를 공식 접수하고 정 씨 송환 절차에 착수했으며 이르면 오는 30일까지 정 씨의 송환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정 씨는 덴마크 검찰이 송환을 결정할 경우 이에 불복하면 3일 이내에 법원에 이의를 제기할 수 있으며 지방법원, 고등법원에 이어 대법원에 이르기까지 적어도 3번에 걸쳐 소송할 수 있다.





uni@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