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관진-플린 "북핵불용-사드 공조" 합의…"한미동맹은 찰떡공조"

부산 위안부 소녀상을 둘러싼 한일 갈등 문제는 거론 안돼

원본이미지 보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원본이미지 보기

[AP=연합뉴스 자료사진]

김관진-플린 "북핵불용-사드 공조" 합의…"한미동맹은 찰떡공조"

부산 위안부 소녀상을 둘러싼 한일 갈등 문제는 거론 안돼

(워싱턴=연합뉴스) 심인성 특파원 = 우리 정부의 외교·안보정책 컨트롤타워인 김관진 국가안보실장과 도널드 트럼프 차기 행정부의 마이클 플린 국가안보보좌관 내정자는 북한의 핵을 절대 용납할 수 없다는데 의견을 같이했다.

미국을 방문 중인 김 실장은 10일(현지시간) 워싱턴특파원들과 가진 간담회에서 플린 내정자와의 전날 회동 결과를 전하면서 이같이 설명했다.

김 실장과 플린 내정자는 "북한 핵과 미사일 위협은 동북아 평화와 안정을 위협하는 중대하고도 시급한 안보 현안"라는데 인식을 같이하면서 "북한 핵을 결코 용인할 수 없으며, 이런 전제하에 강력하고 실효적인 제재와 압박을 통해 북한의 셈법을 바꿔 비핵화의 길로 나오도록 하는 것이 긴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플린 내정자는 또 한미동맹에 '찰떡 공조'(sticky rice cake)에 비유하면서 한미동맹 강화에 대한 강한 의지를 표명했다고 김 실장이 전했다.

김 실장과 플린 내정자는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 포대의 차질없는 한반도 배치 필요성에도 의견을 같이하면서 향후 공조 노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김 실장은 이날 회동에서 부산 위안부 소녀상을 둘러싼 한일간의 갈등 문제 등은 거론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sims@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