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비도 못버는 자영업자, 소비 안한다

경기 한파에 한국경제 곳곳서 암울한 전망
한은 조사 지난달 CSI 103, 자영업자 94로 3달째 하락
봉급생활자 106과 큰 차이.. 자영업자 수입전망도 하락



장기화되는 경기 부진 속에 자영업자들의 주머니 사정이 악화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상대적으로 고정 소득을 기대하기 힘든 자영업자들이 미래에 대한 부담감을 봉급생활자보다 크게 갖는 것으로 볼 수 있다.

11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최근 자영업자들의 소비심리가 봉급생활자보다 저조하다. 지난해 12월 소비지출전망(현재와 비교한 6개월 후 전망) 소비자동향지수(CSI)는 103으로 한 달 전보다 3포인트 떨어졌다.

CSI가 기준선(2003∼2015년 평균치)인 100을 넘으면 경제 상황에 대한 소비자들의 심리가 장기평균보다 낙관적이라는 뜻이다.

자영업자(94)가 봉급생활자(106)보다 12포인트 낮았다. 자영업자의 소비지출전망 CSI는 지난해 9월 102에서 10월 99, 11월 98로 떨어진 데 이어 석 달 연속 떨어진 것이다.

어렵기는 매한가지지만 봉급생활자들의 상황은 그나마 낫다. 소비지출전망 CSI가 지난해 9월 109에서 10월에 110으로 올랐다가 11월 109, 12월 106으로 떨어졌다.

석달 사이 3포인트 떨어졌지만, 하락 폭은 자영업자보다 작다.

통계청 등의 '2016년 가계금융.복지조사 결과'를 보면 2015년 자영업자 가구의 평균 소득 증가율은 1.2%로, 임시.일용근로자(5.8%)나 상용근로자(2.1%)보다 훨씬 낮았다.

2015년 소비자물가 상승률 0.7%를 감안하면 실질 소득은 거의 늘어나지 않은 것으로 볼 수 있다.

정치적 불확실성에 겹쳐 지난해 4.4분기 미국의 금리 인상 전망에 따른 국내 금리 영향, 이른바 '청탁금지법' 시행 등의 여파까지 겹치면서 상황이 더욱 안 좋은 방향으로 흐르고 있다.

자영업자들의 소득 감소에 대한 우려 또한 커졌다.

지난해 12월 가계수입전망 CSI를 보면 자영업자는 89로, 3개월 전인 지난해 9월(97)에 비해 8포인트나 떨어졌다.


반면 같은 기간 봉급생활자는 102에서 101로 1포인트 내려가는 데 그쳤다.

은퇴한 베이비붐 세대(1955년∼1963년생)와 아직 취업을 하지 못한 청년들을 중심으로 창업 바람이 불고 있다.

올해 내수 회복을 위해서는 이들 자영업자의 소비심리를 살려내는 게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july20@fnnews.com 김유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