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해운 인력 최대 220여명 채용 확대"

현대상선, 1차 131명 채용

현대상선이 해상인력을 포함한 한진해운 인력 채용을 최대 220여명까지 확대할 예정이다. 현대상선은 채용된 한진해운 직원들이 능력을 발휘할 수 있게 최선을 다해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상선은 11일 본사 및 해외 현지직원, 선박관리 및 해상직원 등 총 131명을 1차로 채용했다. 또한 해상직원을 포함해 41명을 추가 선발해 내달 중 발령 낼 예정이다. 이로써 다음달까지 채용되는 한진해운 직원은 총 172명이다.


이와 함께 향후 선박 확보에 따라 최대 40~50여명의 해상직원을 추가 채용할 예정이어서 한진해운에서 현대상선으로 옮기는 직원은 최대 220여명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본사에 배치되는 60여명의 한진해운 직원들은 16일부터 정상 출근해 소정의 교육 과정을 마친 뒤, 현업부서에 배치된다. 유창근 대표이사는 "직접 1대 1 면접을 통해 최고의 해운 인재들을 확보한 만큼, 우리 현대상선 기업문화에 빠르게 적응하고 각 개인이 진가를 발휘할 수 있도록 최선의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eco@fnnews.com 안태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