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IT>정보통신

민간 클라우드 이용 장벽 낮춘다

  • 확대
  • 축소
  • 인쇄

공공기관 사용 늘리기 위해 정부, 절차 간소화 등 추진


정부가 공공기관들의 민간 클라우드 사용을 독려하기 위해 장벽을 낮춘다.

공공기관이 민간 클라우드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정부가 만들어 둔 가이드라인에 따라 정보 중요도를 3등급으로 나누고 이에 맞춘 정보보안 조치를 취해야 하는 등 절차가 복잡한데, 정보 중요도 등급을 축소하는 등 절차를 간소화하겠다는게 미래창조과학부의 계획이다.

또 민간기업들도 클라우드 활용이 높아질 수 있도록 금융, 의료, 교육 같은 분야에서 시범사업을 진행해 우수사례를 창출해 기업들에게 클라우드 사용의 이점을 입증하겠다는게 미래부의 계획이다.

미래부는 클라우드 산업 육성 지원의 일환으로 '2017년 K-ICT 클라우드컴퓨팅 활성화 시행계획'을 관계부처와 합동으로 마련했다고 11일 밝혔다. 시행계획은 클라우드 산업 육성을 위한 3대 추진 전략인 △공공부문의 선제적인 클라우드 도입 △민간부문 클라우드 이용 확산 △클라우드 산업성장 생태계 조성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미래부는 클라우드 산업이 확산되기 위해서는 공공부문의 민간 클라우드 도입 활성화를 최우선 과제로 판단했다.

우선 공공부문에서 민간 클라우드 도입을 꺼리게 만드는 장벽을 낮출 계획이다. 미래부 관계자는 "그동안 공공부문에서 민간의 클라우드를 이용하기에 한계가 있었던 것이 사실"이라며 "행정적 부담이 과도하다는 의견을 수렴해 가이드라인을 보완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공공기관이 민간 클라우드 서비스를 쉽게 찾아 선택할 수 있도록 조달청 나라장터에 원스톱 클라우드 조달 체계를 마련할 방침이다. 원스톱 클라우드 조달 체계가 완성되면 공공기관은 민간의 클라우드 서비스를 자유롭게 내려받아 이용하고, 사용한 만큼의 비용만 지불하면 된다. 과거처럼 한글이나 오피스 프로그램과 같은 패키지 소프트웨어를 일일히 PC에 깔지 않아도 돼 비용 절감 효과를 볼 수 있다.

syj@fnnews.com 서영준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TAGS

스타 핫포토

fn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