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정치>행정·지자체

새누리 이인제 前 최고위원, 내주 대선출마 결심 밝힐듯

  • 확대
  • 축소
  • 인쇄
새누리당 이인제 전 최고위원이 11일 대선 출마 의사를 밝혔다.

이 전 최고위원은 이날 여의도 모처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가능하면 다음 주 중 결심을 밝히겠다"고 전했다.

이어 "탄핵정국이 아니었으면 지난해 말쯤 대선 출마를 선언하려고 했는데 당내 혼란이 계속돼 미루고 있었다"며 "새누리당 대선 후보 경선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무너진 리더십을 다시 복원하기 위해서는 권력 구조를 바꾸는 수 밖에 없다"며 "다음 대통령이 집권하면 6개월 안에 헌법을 고쳐야 한다"며 개헌 지지를 밝혔다.

4년 단임제를 대신할 새 정부형태로는 내각제와 대통령제를 혼합한 이원정부제가 적합하다는 견해를 내놨다.

이 전 최고의원은 "완전한 내각제는 우리 실정에 조금 이른 것 같다"며 "통일이 될 때까지 내정은 내각제, 외정은 대통령제로 운영하는 이원정부제로 개혁하는 것이 맞다"고 말했다.

또 "야당의 유력 주자는 개헌에 대해 굉장히 부정하면서 대통령제를 생각하고 있다"면서 "그 사람은 지금 무엇이 문제인지도 모르는 것 같다"며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를 겨냥했다.

12일 귀국 예정인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에게는 새누리당에 입당해 함께 경쟁할 것을 제안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반 전 총장의 정체성이 보수라면 새누리당에 들어오는 것밖에 방법이 없다"며 "새누리당에 와서 당을 재건하고 경쟁을 통해 후보가 되면 보수의 대표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haeneni@fnnews.com 정인홍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TAGS
이슈기사전체보기
정우택 "개헌, 3월 임시국회가 마지막 골든타임"
‘개헌’에서 ‘정책·가치’로 빅텐트 ‘문패’ 바꿔단다
범보수, 연대 방식 갈아타나..'개헌' 보다 '가치 연대'
유승민·김종인·정운찬 ‘한 텐트’ 아래 모이나?
김종인·정운찬 만난 유승민, 안철수와도 만나 정책연대 불지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