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정치>정치일반

孫 "潘 만나게 될것…친박·친이와 같이하면 국민 좋아하겠나"

  • 확대
  • 축소
  • 인쇄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는 11일 귀국을 앞둔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과의 연대 가능성에 대해 "곧 만나게 될 것"이라며 "귀국해서 어떤 말을 하고 어떤 행보를 보이나에 달렸다"고 말했다.

손 전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사단법인 '청년과 미래' 주최로 열린 대학생 리더십 아카데미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한 뒤 "친박이든 친이(친이명박)든, 과거 새누리당 세력과 뭘 같이한다면 국민이 좋아하겠나"고 말했다.

그러면서 "반 전 총장이 과거 보수적 정치에 일관되게 몸을 담는다면 또 별개의 문제"라면서도 "우리나라를 새롭게 하는 새로운 정치에 관심을 갖고 그쪽으로 뭘 해보겠다면 모를 일"이라고 말했다.

손 전 대표는 "제가 생각하는 개헌 방향은 독일식 책임총리에 의한 의원내각제가 되고, 연립정부를 구성해 협치해야 한다는 것"이라면서 "다당제가 현실이라면, 그에 맞는 권력구조를 가져야 한다"며 내각제 개헌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야권의 선두주자인 문재인 전 대표가 대선 후 개헌 입장을 취하는데 대해 "대선을 앞두고 시간이 없다고 하는데, 2009년 헌법개정 자문위원회가 만들어놓은 안이 있다"고 지적하며 "대통령제의 무제한적인 권력과 특권, 패권을 제거하는게 개헌의 핵심"이라고 말했다.

cerju@fnnews.com 심형준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TAGS
이슈기사전체보기
정우택 "개헌, 3월 임시국회가 마지막 골든타임"
‘개헌’에서 ‘정책·가치’로 빅텐트 ‘문패’ 바꿔단다
범보수, 연대 방식 갈아타나..'개헌' 보다 '가치 연대'
유승민·김종인·정운찬 ‘한 텐트’ 아래 모이나?
김종인·정운찬 만난 유승민, 안철수와도 만나 정책연대 불지핀다

스타 핫포토

fn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