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증권>증권일반

이재용 부회장 구속에 삼성 그룹주 동반 약세..호텔신라만 '강세'

  • 확대
  • 축소
  • 인쇄

삼성화재(000810), 삼성전자(005930), 삼성SDI(006400), 호텔신라(008770), 삼성전기(009150), 삼성중공업(010140), 에스원(012750), 삼성증권(016360), 제일기획(030000)


삼성그룹 주가가 동반 약세를 보이고 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구속 소식이 주가를 끌어 내리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반면 호텔신라는 강세를 보여 대조적이다.

17일 오전 9시13분 삼성전자는 전날보다 0.21%(4000원) 떨어진 189만7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삼성전자는 지난달 후반 주가가 200만원을 찍은 이후 이달 들어선 줄곧 약세를 면치 못했다.

같은 시간 삼성화재, 삼성전기, 삼성중공업, 에스원, 삼성증권 등도 1% 내외에서 약세를 보이는 대부분의 게열사들이 동반 하렛세다.

이날 새벽 이 부회장은 박근혜 대통령과 비선실세인 최순실 씨에게 거액의 뇌물을 건넨 혐의로 구속됐다. 증권가에선 이번 사태가 그룹에 미치는 영향이 제한적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지만 투자심리가 위축되는 모습이다.


반면 호텔신라는 전거래일보다 6% 넘게 상승하며 삼성그룹주들과 반대 방향으로 움직이고 있다. 삼성SDI와 삼성전기, 제일기획 등도 오름세를 보이고 있지만 1%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이 부회장의 구속, 부재속에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의 역할이 부각될 거라는 기대감에 매수세가 유입되는 것으로 풀이된다.

kjw@fnnews.com 강재웅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TAGS
이슈기사전체보기
[이재용 구속]외신 "韓정경유착에 극적전환…대중분노에 답하다"(종합)
국회측 "이재용 구속, '개인이득 취한것 없다' 대통령 논리깨져"
주승용, 이재용 구속에 "롯데·SK 수사도 철저히…면죄부 안돼"
대통령측, 이재용 구속에 '긴장'…'탄핵심판 관련없다' 선긋기
'이재용 구속' 여파 삼성그룹주 줄줄이 하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