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증권>증권일반

이재용 부회장 구속에 삼성 그룹주 동반 약세..호텔신라만 '강세'

  • 확대
  • 축소
  • 인쇄

삼성화재(000810), 삼성전자(005930), 삼성SDI(006400), 호텔신라(008770), 삼성전기(009150), 삼성중공업(010140), 에스원(012750), 삼성증권(016360), 제일기획(030000)


삼성그룹 주가가 동반 약세를 보이고 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구속 소식이 주가를 끌어 내리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반면 호텔신라는 강세를 보여 대조적이다.

17일 오전 9시13분 삼성전자는 전날보다 0.21%(4000원) 떨어진 189만7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삼성전자는 지난달 후반 주가가 200만원을 찍은 이후 이달 들어선 줄곧 약세를 면치 못했다.

같은 시간 삼성화재, 삼성전기, 삼성중공업, 에스원, 삼성증권 등도 1% 내외에서 약세를 보이는 대부분의 게열사들이 동반 하렛세다.

이날 새벽 이 부회장은 박근혜 대통령과 비선실세인 최순실 씨에게 거액의 뇌물을 건넨 혐의로 구속됐다. 증권가에선 이번 사태가 그룹에 미치는 영향이 제한적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지만 투자심리가 위축되는 모습이다.


반면 호텔신라는 전거래일보다 6% 넘게 상승하며 삼성그룹주들과 반대 방향으로 움직이고 있다. 삼성SDI와 삼성전기, 제일기획 등도 오름세를 보이고 있지만 1%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이 부회장의 구속, 부재속에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의 역할이 부각될 거라는 기대감에 매수세가 유입되는 것으로 풀이된다.

kjw@fnnews.com 강재웅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TAGS
이슈기사전체보기
특검 종료 D-1, 이재용 등 피의자 28일 일괄기소.."靑, 대통령 조사 녹화 ..
특검 ′끝날 때까지 끝난게 아니다′…이영선 영장, 이재용 연속 소환(종합
특검, 이재용 부회장 소환..'朴대통령 뇌물' 보강수사
이재용은 '구속' vs '우병우는 '기각'..성패 갈린 특검 수사 왜?
구속된 이재용 세번째 특검 소환, 삼성 임원들 면회 이어가며 대책 논의

스타 핫포토

fn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