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정치>정치일반

홍준표 "김진태, 일부 비난 있지만 언제간 소신 평가 받을것"

  • 입력 : 2017.03.20 08:50 | 수정 : 2017.03.20 08:50
  • 확대
  • 축소
  • 인쇄
원본이미지 보기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 자유한국당 대선 경선에 나선 홍준표 후보는 20일 같은 당 대선 후보인 김진태 의원이 앞서 탄핵 반대 집회 등에 참석했던 것과 관련 "탄핵에 맞선 용기 있는 사람"이라고 평가했다. 홍 후보는 이날 SBS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일부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 자유한국당 대선 경선에 나선 홍준표 후보는 20일 같은 당 대선 후보인 김진태 의원이 앞서 탄핵 반대 집회 등에 참석했던 것과 관련 "탄핵에 맞선 용기 있는 사람"이라고 평가했다.

홍 후보는 이날 SBS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일부에서는 (김 의원을) 비난을 하기도 하지만 그 사람의 소신은 언젠가 평가 될 것"이라며 "지금은 운동장이 기울어져 있기 때문에 평가를 못 받을 따름이지 운동장이 평평해지면 평가를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같은 주장이 대선을 앞두고 친박 민심을 겨냥한 것 아니냐는 지적에 "박근혜 정부가 소멸했는데 어떻게 친박이라고 할 수 있겠냐"며 "국정농단 책임 있는 몇몇 양아치 친박들 빼고는 나머지 친박들은 계라고 보기 어렵다. 그런 측면에서 같이 가자고 하는 것이지 몰락한 친박에 기대서 뭘 해보겠다는 그런 생각 추호도 없다"고 선을 그었다.

또 박 전 대통령 탄핵으로 인해 보수가 몰락하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우파 대표를 뽑아서 청와대로 보냈는데 저런 짓을 하고 국민들이 등 돌리게 했으니 우파에서 부끄러운 대표가 돼버린 것"이라며 "박 전 대통령의 몰락은 우파 대표로 나갔던 사람 박근혜의 몰락"이라고 반박했다.

홍 후보는 최근 '유죄 땐 노무현 전 대통령처럼 자살'하겠다고 말한 것과 관련해서는 "노 전 대통령은 야당, 특히 민주당에서 신격화 돼 있다"며 "제가 서거라고 했으면 반발 덜했겠지만 자살이란 용어 사용해서 그런 거 같다.
만약 앞으로 사용할 기회가 있으면 극단적 선택이라고 바꿔 말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노 전 대통령이 신격화 돼 있는 것은 자기들(민주당)한테는 그렇겠지만 저는 정치적 반대자일 뿐"이라며 "저는 (노 전 대통령의 죽음이) 의로운 죽음은 아니었다는 입장을 늘 견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홍 후보는 내일로 예정된 박 전 대통령의 검찰 출석에 대해서는 "바람이 불면 풀은 눕지만 검찰은 바람이 불기도 전에 눕는다"며 "검찰은 지금 가장 유력한 사람의 의사에 따라 움직이지 않겠냐"고 말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