덴마크 정유라 변호사 돌연 사망.. 사인 확인 중

정유라의 덴마크 현지 변호를 맡았던 피터 마틴 블링켄베르 변호사[사진= 덴마크언론 뵈르센]

덴마크에 머물고 있는 정유라 씨의 변호사인 피터 마틴 블링켄베르가 갑작스럽게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덴마크 검찰의 송환 결정에 불복해 소송을 진행하려던 정 씨의 향후 계획에 차질이 생길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20일(현지시간) 뵈르센 등 덴마크 현지 언론들은 금융 범죄 전문 변호사였던 블링켄베르가 17일 오후 46세의 나이로 갑자기 사망했다고 전했다. 사인은 아직까지 확인되지 않고 있다.

최근 블링켄베르는 덴마크 검찰에 의해 정씨의 송환이 결정되자 이에 불복해 대법원까지 항소 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언론 인터뷰를 통해 그는 "검찰의 결정에 불복, 법원의 판단을 받아보겠다"는 뜻을 검찰에 통고했다.

블링켄베르 변호사의 갑작스러운 사망으로 현재 덴마크에서 송환 결정에 반발, 이를 뒤집기 위해 소송에 나서려던 정 씨의 구상에도 다소 문제가 생길 것으로 보인다.

블링켄베르는 정씨가 독일에서 덴마크 올보르로 거처를 옮긴 다음, 처음 변호를 맡았던 슈나이더 변호사가 사임한 후 채용됐다.


검찰에서 사기전담반으로 근무한 경력이 있는 그는 슬하에 15살, 13살, 10살의 아이들을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의 형제인 크리스찬 블링켄베르는 한 매체에 "그가 너무 일을 많이 했다는 것이 가장 유감스러운 일이다. (피터의) 아이들이 아직 어리다"고 말했다.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